Search
  • 순복음 교회

오늘로 12일간의 터키 내 소아시아 7 교회와 사도바울의 선교여행 경로 탐사를 마쳤습니다. 이 긴 여행에 동행하며 위로가 되어주신 김승철 선교위원장님 부부께 감사합니다.


이번 여행 가운데 배운 것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공동체입니다.

모든 곳이 최소 20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땅이지만 오래전 있었던 지진으로 지금 이곳은 돌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서머나나 골로새 같은 경우는 흔적도 없습니다. 그래서 유적이나 유물을 기대하고 방문한 저에게는 시간과 경비가 아까울 정도로 실망스러움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서머나교회가 있었다는 이즈밀 시의 한적한 공동묘지에서 2007년 말라티아에서 순교하신 세 분 중 한 분 네자티 선교사님의 묘소를 방문했을 때 가이드 선교사님께서 ‘이들이 죽음 앞에서 가장 힘든 것은 장기가 꺼내져 잘려지고 입과 항문이 칼에 수십 차례 찔리는 고통보다 사랑하는 동료가 죽어가는 모습을 바라보는 고통이었다’라는 말씀에서 ‘이들이 이런 고통 속에서도 배반하지 않고 믿음을 지킬 수 있는 이유는 함께 믿음을 지키는 형제들이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렇습니다. 교회는 건물이 아니라 사람이고 공동체입니다. 그래서 아마도 하나님은 이 화려한 고대 도시와 유물은 깊은 땅속에 감추었나 봅니다.


둘째는 다음 세대입니다.

갑바도기아는 이곳은 수천 년 전에 있었던 화산 폭발로 온 땅이 화산재로 덮여있습니다. 그래서 파기가 쉽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화산재는 공기와 닿으면 딱딱하게 굳어져서 이곳에는 많은 동굴이 있다고 합니다. 스머프 만화에서 본듯한 큰 바위 밑 동굴들은 기독교가 세력화된 후 순수한 신앙을 지키기 위해 수도원 생활을 하던 사람들이 파 놓은 동굴이라면 또 하나의 동굴은 지하동굴입니다. 이 지하동굴은 120m까지 파 내려갔고 20층 높이로 최대 3만 명을 수용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안전상 8층까지 전체의 10%만 개방). 이 지하 동굴은 2세기 초부터 기독교가 국교화되기 전까지 약 250년간의 극심한 핍박을 피해 기독교인들이 피난처로 사용한 동굴인데 평상시에는 밖에서 살다가 위협이 느껴지면 동굴 속으로 숨어들어 살았다고 합니다. 이곳을 방문하며 처음 갖은 생각은 자신이 그리스도인임을 시인하고 순교하지 구차하게 피신하여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동굴 중 2층 가장 좋은 곳에 위치한 성경학교를 방문하면서 이들이 왜 이곳에 숨어들어 평생을 햇빛을 보지 못한 삶을 살았는지가 이해되었습니다. 다음 세대.. 신앙이 다음 세대로 그래서 주님의 다시 오실 때까지 복음이 전파되길 원하는 믿음이 이들을 동굴교회로 이끌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복음은 2000년을 지나 저에게로도 온 것임을…


여행을 마치며 갖는 제 마음은 이 은혜의 땅에 성도님들과 다시 방문하여 복음과 교회를 배우고 싶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감사한 것은 제 아내가 13년 전에 선교비전을 받으면서 이고니온(코냐)에 가고 싶어 했는데 13년 만에 함께 방문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이렇게 저희 부부에게 영적으로 풍성한 은혜를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주님께 그리고 교회에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 순복음 교회

요즘 들어, 다시 큐티일기를 쓰기 시작하면서 매일 아침 부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합니다. 예전에 청년부와 매일 아침 큐티를 하면서 묵상한 내용을 글로 적어 함께 나누었는데, 이제는 함장님들과 매일 아침 나누게 되었습니다. 전에는 묵상한 내용을 저의 머릿속에만 간직했는데, 문제는 오후만 되면 내가 어떠한 묵상을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마음을 다잡고 묵상한 내용을 깊이 생각하고 정리해서 글로 써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는 생각만큼 안 되었습니다. 마치 아무런 목적 없이 산을? 오르는 느낌이었습니다. 아직도 불편하고 어렵고 부끄럽기도 합니다. 그러나 계속해 보려고 합니다. 언젠가는 저와 함께 등반?을 할 영적인 벗들이 많아지기를 소망하면서요.


어제 토요일 큐티 본문 (시편 16:1~11절)을 가지고 묵상한 내용을 성도님들과 나눕니다.


오늘 큐티 본문은 시편 16:1~11절로 오직 주님만이 자신의 유업이고, 기쁨이고 즐거움이라고 시편 기자는 고백합니다.

개인적으로 6절 “내게 주신 땅은 아름다운 곳에 있으니 내가 정말 좋은 곳을 내 몫으로 받았습니다”를 묵상하면서, 소유와 만족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인간 모두에게 있어서, 무언가를 소유하고 싶어하는 욕망은 인간 특유의 본성일 뿐만 아니라 자기 정체성 확립을 위해 필요한 본능이라고 합니다.


미국의 심리학자 윌리엄 제임스는 “사람의 자아는 그가 자신의 소유하고 말할 수 있는 모든 것들, 가령 몸이나 영혼뿐만 아니라 옷, 집, 아내와 자식들, 조상과 친구, 명성, 직업, 은행 예금 따위를 모두 합친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무슨 말이냐면, 우리가 소유한 것이 우리가 누구인가를 설명해 준다는 것이에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소유를 통해 자아를 만들어간다는 것이죠. 그래서 사람들은 늘 무언가를 소유하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소유를 통해 자신을 증명하려고 합니다. “내가 누군 줄 알어? 내가 이런 사람이야!!!” 라고 하면서요. 심지어 신앙생활 가운데 믿음을 소유의 개념으로 생각해 자신을 “믿음이 좋은 사람”으로 증명하려고도 합니다. 마치 과한? 악세사리를 몸에 걸쳐 자신을 돋보이게 하려는 것처럼, 믿음을 그런 식으로 이용한다는 것이에요.


그러나, "우리가 원하는 것을 다 소유하고 가진다 한들 온전한 만족이 있을까?"라는 질문을 하게 됩니다. 삶 가운데 10년 전, 5년 전, 1년 전보다는 분명히 무언가 많아지고 풍성해졌는데, 만족하시고 계신가요? 조금만 생각해 보면, 소유가 곧 만족을 보장해 주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시편 기자는 하나님이 줄로 재어 좋은 땅을 정해 주신 그 유업이 좋다고 고백합니다. 창조주가 자신에게 정해 준 삶의 영역이 있기에 만족한다는 것이에요.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그분의 완전한 지혜로 허락하신 삶의 영역은 무엇인가. 그리고 그 삶의 영역 안에서 나는 자족하는 삶을 살고 있는가.


여러분, 하나님 안에 있을 때 우리는 참 만족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소유를 통해 만족을 경험한다는 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나 마찬가지입니다. 오늘 하루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는 그 삶의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시고, 정직한 청지기가 되시길 소망합니다. 나의 최선으로 최고의 하나님을 섬길 때 하늘의 기쁨과 만족을 경험할 수 있는 줄 믿습니다.


주님의 이름으로 사랑합니다.


이권율 목사의 7월 24일 큐티일기


0 views0 comments
  • 순복음 교회

우리교회는 10년 이상을 선교단체 인터콥과 함께 미전도종족 선교를 하고 있습니다.


선교단체의 도움으로 선교에 관심이 있는 성도님들에게 선교훈련 학교인 비전스쿨을 통하여 선교의 비전을 나누고 비전스쿨 후에는 단기선교(FO)를 보내고 학생선교사와 장기선교사를 보내었습니다.


정확한 통계는 아니지만 선교 단체와 연계하여 이제까지 4가정의 장기선교사와 20명 이상의 학생선교사와 매번 수십 명씩 단기선교를 다녀오고 있습니다. 아직은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이제는 우리교회가 파송한 선교사님께 우리교회 선교팀이 다녀올 정도로 우리교회 스스로가 선교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이렇게까지 선교적 교회로 우리교회를 인도하신 하나님과 선교단체 인터콥에 감사합니다.


이러한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교회 가운데 이슬람선교와 함께 북한선교에 대한 마음을 주셨습니다.


북한은 목회자도 교회도 없는 지구상에서 가장 폐쇄적인 미전도 종족입니다. 처음에는 무슬림선교도 제대로 못 하는데 단기팀은 고사하고 성경 한 권 전해주기도 어려운 폐쇄적인 북한에 어떻게 선교할 수 있을까 하는 부담감도 있었지만 하나님이 주신 마음 앞에서 순종하겠다는 마음으로 엎드리니까 통일소망선교회와 연결해 주셨습니다.


통일소망선교회는 탈북하신 분들이 예수 믿고 목회자가 되어 북한선교에 헌신한 선교단체입니다. 통일소망선교회와 북한선교에 대하여 고민하던 중 탈북 후에 중국 내에서 인신매매로 팔려간 여성들과 그 여성들의 자녀들에게 복음을 전하며, 그들로 북한 땅에 복음을 전하는 일에 우리교회가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1차적으로 탈북여성들의 자녀들에게 학비와 장학금을 후원하는 느헤미야 프로젝트를 하려고 합니다. 당대의 문명 중심지인 페르시아에서 교육을 받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예루살렘 부흥 운동을 일으킨 느헤미야처럼 중국 내의 탈북여성의 자녀들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일으키는 사역입니다.

우리가 할 일은 탈북여성들의 자녀들 중 한 명을 마음으로 입양하여 매월 30불씩 후원하면서 북한선교를 위해 기도하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선교단체와 연결하여 그들의 어머니에게 복음을 증거하여 예수 믿게 하려고 합니다. 기도하시면서 북한의 복음화를 위하여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신다.

홍형선 목사 드림


2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