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이틀씩(36시간)이나 걸려서 자연과 동물만 보러 이곳까지 왔다는 것이 내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것 같다. 왜냐하면 체력의 한계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내가 이곳까지 온 것은 아들 때문이다.


대개의 부모가 그렇듯 아이들을 생각하면 미안하다. 어려서 아이들과 못 놀아준 것도 미안하고, 특히 아들이 축구교실에 다니고 싶다고 할 때 돈 때문에 못 시킨 것도 미안하다. 그런 아들이 이제 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이곳에 교환학생으로 왔다. 케이프 타운이라는 지구 끝에서 어떻게 사는지, 외롭지는 않은지 궁금해서 왔다. 군대 간 것도 아닌데 큰 가방 하나에 라면과 한국과자를 가득 담아서 왔다. 그리고 아들과 2박 3일을 이곳에서 함께 보냈다.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듯이, 헤어져야 하는 시간이다. 아들에게 허그해 주며 "잘 있으라"라고 했다. 짧은 허그가 아쉬워 1초라도 더 안아보고 싶어 두 팔에 힘을 주어 아들을 안았다. 그 순간 아들의 벌어진 어깨만큼이나 넓어진 가슴이 느껴졌다. "얘가 언제 이리도 컸지..."

헤어진 후 뒤돌아오는 우리에게 아들이

"Thank you for coming to South Africa and spending time with me! It was a lot of fun!! I’ll be praying for a safe flight back tomorrow!!

이런 메시지를 보내왔다. 평범한 내용이다. 그런데 아비에게는 평범치가 않다. 눈물이 난다. 딸아이와 아내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애써 눈물을 감추었다.

평범한 것이 평범치 않은 것이 부모와 자식 관계인가 보다. 사랑하는 관계인가 보다. 그 순간 나의 평범한 행동이, 말이 내 아버지 되시는 하나님에게는 큰 의미가 된다는 것이 느껴졌다. 아니 하나님은 나의 존재로만 기뻐하신다는 사실이 느껴졌다. 그래서 케이프타운보다 멀고, 죄악 된 이 땅까지 나를 찾아오셨나 보다. 하늘 보좌를 버리고 나를 찾아오셨나 보다.

경유지인 이스탄불로 오는 비행기에서 화장실에 갔다. 고개를 돌리는 순간 옆면을 비추어주는 거울에 나의 옆모습이 보인다. 나 같지가 않다. 며칠간 멋진 유럽 청년들만 보다 봐서 그런지 너무 늙어 보이고 흉하다. 앞 얼굴만 보던 내게 충격적인 모습이다. 이것이 감추어진 내 모습의 단면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이런 나를 향해 내 아들이라고 하신다.

이런 내 모습도 아버지이기에 사랑하신다고 하신다.

주님.. 하나님이 내 아버지이시고 내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이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안식년을 교회에 이야기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날 하루는 못난? 아들이 안식년을 갖는다고 하니까 내심 걱정이 되셨는지 아버지께서 전화를 주셨습니다. 24시간 교대근무로 인해 아무도 없는 숙소에서 화상으로 통화를 하는데 그날따라 아버지의 깊게 패인 주름과 몇 가닥 남지 않은 머리카락이 저에 눈에 너무나도 선명하게 보였습니다. 늘 멀리 있어 죄송한 마음뿐인데 아버지의 야윈 모습에 다시 한번 가슴을 쓸어내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버지와 이런저런 삶의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아버지께서 “애비도 너 나이 때는 참 힘들 때가 많았는데 살아야 하니 쉴 수가 없었어..” 그러면서 저에게 조심스레 “아들, 힘들어?”라고 물어보시는데 마음 한켠이 무너지는 것 같았습니다.

힘듦의 정의는 과연 무엇인가... 목회자인 내게 가장 힘든 건, 조용히 앉아 있으려는 순간 온갖 잡념이 떠오른다는 것입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큐티를 할 때에는 하루하루 주시는 말씀에서 내면의 여유를 얻어 삶을 살아가야 하는데, 마치 원숭이들이 뛰어서 오르락내리락하는 것처럼 분주하고 바쁘다는 것이 저를 힘들게 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안식년을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들으신 성도님들께서 어떤 계획을 갖고 있는지 궁금해하시면서 물어보십니다. “뭐 하실 거에요 목사님?” 솔직히 처음에는 이런저런 계획들을 세웠는데 지금은 아무런 계획이 없습니다. 안식이라는 의미를 다시 한번 묵상해 보니, 하나님만을 바라보며 그분의 인도하심 따라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것인데 계획을 세우게 되면 그 계획에 삶을 맞추어 살아가야 하기에 아무런 계획을 세우지 않았습니다.

(밑도 끝도 없는 이 자신감은 뭐지?)


여러분 우리 모두에게는 삶 가운데 사막 앞에 마주 서는 순간이 있습니다. 내 삶이 작은 삶으로 여겨질 때가 있습니다. 그 순간 우리를 “사랑하는 자”라고 부르시는 하나님의 눈으로 보면 우리는 큰 존재가 된다고 합니다. 안식년 동안 좀 더 하나님의 눈으로 나를 바라보는 시간을 갖고 돌아오겠습니다. 한분한분의 귀한 섬김과 헌신에 늘 감사드리고 죄송합니다.


이권율 목사

2 views0 comments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세미나를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언제 우리도 할 수 있을까? 하고 부러워했는데, 오늘 우리 교회 역사상 처음으로 호텔에서 교역자 가족 모임을 하고 있다.


오늘 두 아이가 있는 젊은 부부가 주일예배에 오셨다. 뉴욕에서 이사 오셨다고 한다. 이야기 나누다 보니 몇 개월 전에 등록하신 어느 성도님과 뉴욕에서 한 교회를 섬겼음을 알게 되었다. 그래서 먼저 오신 성도님을 급히 불러 인사시켰더니 미국이 넓지만, 교회 세계는 좁다며 반가워한다.

첫 방문인데 잘 정착하실 것 같다. 감사하다.

몇 해 전만 해도 이런 젊은 가정이 오면 잘 정착할 수 있을까? 하고 불안했다. 예배 분위기도 좋고 설교도 좋지만 아무래도 아이들 때문에...

아무래도 또래가 없어서... 하면서 큰 교회로 가기 일쑤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젠 방문하시는 분들 중에 대다수가 정착하신다. 얼마나 감사한지...

어느새 교회가 조금 성장했나 보다.

분명한 것은 팬데믹 이후 젊은 가정이 많아졌다. 이런 성장 앞에서 감사하면서 책임감이 느껴진다.


교역자 가족 모임 식사 후에 Alex 전도사님이 이권율 목사님께서 의미 있는 2부 진행을 하라고 했다면서 종이와 펜을 나누어준다. 자기 이름을 쓰라고 한 후, 종이를 돌리면서 작년 한 해를 지나면서 서로에게 하고 싶었던 한마디를 쓰라고 한다.

한참이 지나 내 이름이 적힌 종이가 돌고 돌다가 내게 왔다. 빽빽하다.

대개가 고맙다는 이야기이다. 멘토가 되어주어 고맙다는 글을 읽을 때 가슴이 벅찼다. 아이들에게 좋은 아빠가 되길 원하지만 잘 모르기에 서툰 아빠였듯이 나는 늘 후배 사역자들에게 서툰 선배 목사이다. 그래서 진심보다는 많은 때에 내 마음이 왜곡되게 전해지는 모습에 마음 아팠는데...

고맙다니, 멘토라니, 그저 고맙다.


그런데 내 시선을 사로잡는 문장이 있다.

"목사님, 믿으십니까? 확신하십니까? 지켜봅니다. 우리가..."

그리고 아내에게는 "사모님, 마음 많이 아프시죠? 목사님 때문에.. 제 마음도 아파요"라는 글도 있었다.

이런 글을 읽으면서 드는 생각은 "부교역자들이 담임목사인 나를 어려워하지 않고 편하게 여기고 다가와 주는 것이 고마웠다".

그러면서도 "지켜봅니다. 우리가"라는 말이 예사로 안 들린다. 꼭 레마 같다.

오늘 하루 동안 있었던 일과, 지금 우리 교회를 향해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 같다. 호텔에서 밥 먹었다고, 젊은 가정들이 온다고, 조금 성장했다고, 자만하지 말고 책임감으로 반응하라는 음성 같다.

열심으로 "All nation All generation All language"를 이루라는 말씀 같다.


정신 차리자. 성도님들이 지켜보고, 하나님이 지켜보신다.

홍형선 목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