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3.12.23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우리 교회의 아름다운 전통 중 하나가 아이들의 봄방학을 맞아 전교인 삼겹줄 특별 새벽 기도회를 하는 것입니다. 삼겹줄 기도의 성경적 근거는 전도서 4장 12절과 마태복음 18장 20절에 두고 있습니다.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능이 당하나니 삼겹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니라" (전 4:12)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

(마마 8:20)

삼겹줄 기도회 방법은 새벽에 3 명이 한팀이 되어 가장 중요한 기도 제목 한가지만 서로 나눈 뒤에 서로를 위해 7분간 합심기도 하고, 하루에 한번 서로 격려 전화를 하고, 잠자기 전에 꼭 10분간 서로 중보 기도하는 것입니다. 3명이 한 주간 짝이 되어 예수님이 나를 위해 십자가를 지셨듯이 다른 지체의 문제를 위해 십자가를 지고 중보하는 한 몸 기도 운동입니다. 삼겹줄 기도회의 장점은 마치 장작불이 한 나무 일 때는 쉽게 꺼져 버리지만 함께 모이면 생나무도 활활 타오르듯, 어렵게만 느껴지던 기도가 다른 성도들과 함께 하다 보면 쉬워진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통계적으로 삼겹줄 기도회 중에 함께 기도 하다가 기도 응답받고 성령 세례 받는 역사가 제일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삼겹줄 특별 새벽 기도는 종전 새벽예배 보다 10분 일찍인 5시 50분에 시작합니다. 그래서 15분 동안 찬양하고 20분 동안 동시통역으로 설교하고, 7분 동안 통성기도로 6시 40분 전에 끝남으로 직장 가는 일에 지장이 없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 매일 아침 여선교회에서 식사를 준비하여 모두가 식사 후 출근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Day light saving time이 시작되는 피곤한 주간에 삼겹줄 특새를 시작하면서 한 주간이 무척 바쁘고 정신이 없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환절기라 그런지 감기로, 알러지로 고생하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이런 때에 새벽 기도회를 한다는 것은 그리 녹록지 않아 보입니다. 그러나 몸도 가끔은 격렬하게 운동해 주어서 건강해지듯 영적 건강을 위해서도 바쁜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올해는 고성준 목사님의 "나의 데스티니 찾기"로 월,화,수는 제가 말씀을 전하고, 목요일과 금요일은 IHOP 기도의 집 한국어 Director 이셨던 김재익 목사님께서 말씀을 전해 주실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기도회는 나의 데스티니를 향해 가는 우리 여정에 breakthrough가 일어났으면 합니다.

모세의 손에 해가 질 때까지 내려오지 않고 기도했을 때 그의 군대의 칼이 아말렉군대를 쓰러뜨려 듯이 해가 질 때까지 즉 한 주간 동안 모두가 하나님을 향해 손을 높이 들었으면 합니다. 사람이 일하면 사람이 일하지만 사람이 기도하면 하나님이 일하십니다.

우리는 주 안에서 잘 될 수밖에 없습니다.

홍형선 목사

9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우리 집은 1층에 있는 콘도이다. 1층이다 보니 뒤뜰 페디오 앞에 길이가 18피트, 넓이가 1피트 되는 작은 가든이 있다. 그런데 말이 가든이지 애물단지?이다. 그늘이면서도 휴스턴의 여름 날씨에 그 무엇도 살아남지 못해 황폐하다. 게다가 비만 오면 흙을 튀어 페티오가 지저분하다. 어느 날 콘도 오피스에서 우리 집 뒤쪽 보드블록을 교체하며 낡은 블록

아이들의 봄방학을 맞아 한 주간 가졌던 전교인 삼겹줄 새벽기도회가 끝났다. 기도회를 시작하면서 매일 새벽기도회에 참석하려고 "타도시 출장을 줄이고 휴스턴 출장으로만 스케줄을 조정했다" "예수님께 초점을 맞추려 좋아하는 골프를 쉬기로 했다" "밤근무 시간을 마친 후 잠자리에 들면 못 일어날 것 같아 안자고 곧바로 왔다" "드라마대신 성경을 보기로 했다"는 고

영성일기. 2월 28일 이스라엘이다. 텔아비브 공항에 도착한 우리는 벧산(Beit She'an)에 갔다. 벧산은 성경에서 사울왕이 블레셋과 싸우다 세 아들과 죽임 당한 뒤에 그의 시체가 성벽에 걸린 장소이다. (삼상 31장) 사울왕이 누구인가? 하나님의 전적인 은혜로 이스라엘의 초대왕이 된 사람이 사울이다. 용모도 준수하고 훤칠함에도 부끄러움이 많았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