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9.18.22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9월 12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염소밥을 준후에 사무실에 들어오자마자 전화가 울린다. 윤재경 집사님이다. 장모님이 소천하셨다고 한다. 지난밤 12시 10분경에 편안히 하나님 품에 안기셨다고 한다. 임종이 가까워온 것을 알면서도 함장 모임 준비로 못가 뵈었기에 오늘 가보려 했는데 기다리지 못하시고 지난밤에 가신 것이다. 미안하다. 그래서 미안한 마음에 왜 연락 안 했느냐 했더니 늦은밤이라 연락 못했다고 하신다. 연로하셔서 예배의 자리도 못 지키시는 분들이 보이고, 김송자 권사님처럼 한분 한분이 떠나실 때면 "이러다 내 차례도 오겠지?"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나이가 먹나 보다.

오래전부터 방치되어 있는 화분들을 보면서 정리를 해야지 하면서도 건드리지 못하던 화분들을 오늘 정리했다. 화분 정리를 한다는 소리를 듣고 왔다면서 편정복 집사님이 오시더니 곧이어 다른 일로 권월례 집사님이 오셨다. 이렇게 세 사람이 화분정리를 시작했다. 그런데 우리 세 사람의 공통점은 허리 디스크가 있다. 허리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이다. 거기에다 두 분은 나이가 많다.

지오바니의 도움으로 교회 내 모든 화분을 한 곳에 모은 후 분갈이를 시작했다. 70, 80년의 인생을 사신 분들이라 아시는 것이 많다. 그런데 문제는 힘이 없다. 말뿐?이다. 그런데 이상하다. 실제적인 도움은 별로 없는 것 같은데 이분들이 계셔서 분갈이뿐만 아니라 옆집에서 넘어온 담쟁이넝쿨까지 정리했다. 그러면서 언젠가 읽었기에 책 제목도 모르지만 그 책의 한 대목이 생각난다. 짐이 가득하여 무거운 리어카를 끌고 가는 아들의 모습에 연로한 어머니가 도와주려 밀어주니 아들이 이렇게 말한다. "어머니는 손만 얹어주세요."

지난 20년간 한 교회를 섬기며 달려왔다. 내가 생각해도 어떻게 여기까지 왔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분명한 것은 내가 묵묵히 이 길을 걷도록 힘이되어 주시고 손을 얹어주신 분들이 있다는 것이다. 바울이 로마서를 마치면서 이름을 나열하면서 그토록 고마워하는 사람들이 있었던 것처럼. 오늘은 루포의 어머니는 내 어머니라고 고백한 것처럼, 내게 힘이 되어주신 얼굴들이 생각난다. 어떤 분은 10년 20년을 한결같이 곁에 있으면서 이제는 손도 못 얹을 정도로 연로하신 분들도 있다. 그리고 언젠가 내 곁을 떠나시겠지...

아브라함 선교회 가을여행을 계획하면서 "오늘이 인생에서 제일 젊은 날"이라고 꼬시고 있다. 이 말은 오늘이 기회라는 것이다. 오늘이라는 기회 속에서 내 인생의 동역자들을 사랑해야겠다.


주님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3.3.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김문수 목사님이 새벽예배 시에 인용한 문구이다. 크고 무거운 여행가방에도 손잡이가 있고, 작은 도시락 가방에도 손잡이가 있다. 대다수 모든 것들에는 사용하기 편하게 손잡이가 있다. 그런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딸아이가 수단난민학교를 섬기기 위해 이집트로 떠났다. 이번에는 아내가 동행해 주기에 마음 편하게 보낼 줄

2.25.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억지로 진 십자가 구레네 시몬이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왔다. 구레네(리비아)에서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오는 경비를 위해 몇 년간 아껴 쓰며 준비했을 정도로 그는 헌신적이고 신실한 사람이었다. 어렵게 왔기에 예루살렘에서도 그 누구보다 보는 것과 듣는 것마저도 조심하며 하나님을 찾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흉악한 죄를 짓고 십자가를

2.18.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2월 15일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예수님이 십자가를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 기도하러 가신다. 제자들에게 기도를 부탁하신 후 돌 던질 거리만큼 떨어져 혼자 기도하신다. 얼마나 간절한지 기도 소리가 제자들 귀에 쟁쟁히 들려온다. “할 수만 있다면 내게서 이 잔을 옮겨 달라”라고 기도하신다. 십자가를 피해가고 싶고 십자가를 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