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8.8.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지난 8월 4일(수)의 영성일기를 나누어요.


터키와 휴스턴은 7시간 시차가 있다. 정확히 말해 터키가 7시간 빠르다. 소아시아 탐사를 다녀온지 4일이 되었는데도 오후 시간이 되면 힘이 빠지면서 집중력이 흐려지다가 초저녁부터 잠이온다. 반면에 잠을 더 자고 싶은데 새벽 1시 2시면 저절로 눈이 떠진다. 나는 지금 휴스턴에 있는데 몸은 습관을 따라 터키 시간대로 반응하는 것이다. 그리고 눈떠진 새벽이 괴롭다. 휴스턴에 있으면서도 터키 시간으로 사는것이 힘들다.


오늘 큐티 말씀 본문에 보면 이스라엘 민족이 가나안땅을 정복해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 베냐민 지파가 정복할 땅이 예루살렘인데 이땅에 여부스 민족이 살고 있었고 베냐민 지파가 이들을 쫒아내지 못하여 지금까지 같이 살고 있다고 말씀한다(삿1:21). 그리고 시간이 흘러 베냐민 지파 출신의 사울이 이스라엘의 왕이 되었어도 여부스 민족이 예루살렘에 살도록 그냥 놓아둔다. 하지만 다윗은 사울을 이어 이스라엘의 왕으로 기름부음 받은 후 제일 먼저 한 일이 여부스 민족이 살고 있던 시온성(예루살렘)을 정복한 후 기럇여아림에 있던 언약궤를 그곳에 가져오고 이곳을 예배 중심지로 삼는다. 베냐민 지파와 사울왕은 마땅히 여부스 민족을 정복해야 함에도 무슨 연유인지 여부스인들과 함께 살았다. 그러나 다윗은 왕이 되자마자 쫒아내었다. 이것이 하나님께서 왕 삼은 것을 후회한 사울왕과 내마음에 합한 자라고 기뻐하신 다윗왕의 차이다.


오늘 새벽에 김인희 목사님께서 일전에 주일 설교를 섬겨주신 최누가 선교사님 말씀을 인용하여 이리 가운데 보내어진 양 이야기를 하셨다. 이리 가운데 보내어진 양이 이리 흉내를 내어 이리 가죽을 쓰고 발톱 붙이고 이리 이빨처럼 틀니를 끼고는 이리로 가득찬 세상을 변화 못시킨다. 양으로서 살 때, 양의 삶을 살 때만 변화시킬수 있다고 한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내 삶에서 쫒아낼 여부스 민족과 양의 삶을 생각해 보았다. 지금이 VBS 기간이라 그런지 자연스럽게 다음세대가 생각이 났다. 다음세대를 슬로건으로 외치는 것은 멋지지만 실제로는 여부스 민족이 살고 있는 시온성처럼 외면하고 싶다. 다음세대 사역은 표도 안나고 되어진듯하다 어느날 보면 원점이고... 쉽지않다. 그런데 하나님은 이것이 우리의 시온성이고 양같이 사는 길이라고 한다.


하루일과와 새벽이 괴롭지 않으려면 몸이 빨리 휴스턴 시간으로 바뀌어야 하듯 교회가 세상의 방법 때문에 괴롭지 않고 비상하려면 다음세대의 부흥을 계속 꿈꾸면서 움직여야 한다. 이 마음으로 아이들이 예배드릴 공간을 vacuum하고 VBS를 위해 수고하는 staff와 교회 비전에 관심을 갖고 간식과 이모양 저모양으로 헌신하는 분들을 위해 기도해 본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금요일 새벽예배때 권구목사님께서 고난은 하나님만 의지하게 한다는 취지로 말씀을 나누면서 역대상 18장 말씀을 예화로 들었다. 다윗은 유다지파의 왕에서 온 이스라엘 12지파의 왕이되고, 예루살렘을 빼앗고 나곤의 타작마당에 있던 언약괘를 예루살렘으로 가져와서 예루살렘을 정치적 종교적 중심지로 삼았다. 이때는 다윗 인생에 있어서 전성기이다. 그런데 다윗

필사성경을 생각하며 쓴 저의 영성일기를 소개합니다. 영성일기 10월 23일(토) 삼갈은 사사로서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600명를 죽였고,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더라.(삿3:31) 어제 금요예배에서 나눈 말씀이다. 나는 시골에서 커서 소모는 막대기를 잘안다. 소모는 막대기는 대다수가 필요에 의해 갑자기 만들어 진다. 소를 몰다가 쭉 빠진 나무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