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7.17.22 목양실에서(Word's From the Pastor)

오는 금요일부터 2022년 비전집회가 시작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쉬었던 재작년 한해를 제외하면 이번에 19번째 비전집회입니다. 2003년 휴스턴순복음교회에 부임하고 보니 교회의 오랜 어려움 속에 건물은 낡고 무너져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분간이 안 되었고, 매월 utility 비용은 고사하고 융자 상환액도 감당하기 어려운 재정 상태 속에 전임 목사님께서 교회 건물을 매각하려고 부동산에 내어놓았기에 교회 건물을 사겠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그래도 감사한 것은 아이들과 저희 가족까지 23명의 작은 숫자였지만 우리 모두는 한마음으로 교회를 사랑하고 교회 회복을 갈망했습니다. 낡고 무너져가는 건물과 마이너스 재정 상황 같은 환경도 부담스러웠지만, 그때 진짜 저를 부담스럽게 한 것은 남겨진 소수의 성도님들의 교회 사랑이 저에 대한 기대감으로 다가오는 것을 느낄 때였습니다. 그래서 성도님들께 한마음으로 회복의 주관자이신 하나님께 기도하자면서 일주일 기도회를 선포했습니다. 그리고는 버지니아에서 함께 신앙생활하던 청년에게 저녁에는 찬양 인도를 하고 낮에는 교회 건물을 보수(전기)하는 일에 헌신해 달라고 부탁하여 오게 했습니다.

이렇게 첫 번째 비전집회가 시작되었고 직장에서 일을 마치고 오신 성도님들과 예배당에 모여 일주일간을 하나님 없이는 못 산다는 마음으로 찬양하고 기도했습니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때 우리의 부르짖음은 울부짖음을 넘어 가슴을 찢는 통곡이었습니다. 하나님 외에 그 어디에도 소망이 없었기에 우리는 그토록 간절했습니다. 에어컨도 잘 안 되는 곳에서 1시간 이상 부르짖고 나면 얼굴은 발갛게 달아올랐고 속옷은 물론 겉옷까지 흥건히 젖었습니다. 온몸이 땀으로 범벅되어 땀 냄새가 진동해도 개의치 않고 하나님이 하신다며 서로를 끌어안고 축복하고 수박 한 통으로 목을 축이고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때 수박이 어찌나 달고 시원했던지....이것이 비전집회의 출발입니다. 그리고 비전집회는 금요일에 시작하여 그다음 주 주일에 마쳐지는 10일간의 부흥 행전인데 올해는 강사 목사님들의 일정과 휴스턴 교회연합집회가 우리 교회에서 있는 관계로 3주간 주말을 이용하여 있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비전집회 기간에 유스 수련회와 cals 여름캠프등 기관 사역들이 있어 어느 때보다 마음 모으기에 힘을 써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는 금요일부터는 한성민목사님과 신영도선교사님께서 3일간 섬겨주시는데 한성민목사님은 18년 동안 탈북자들을 구출하다 중국 공안에 잡히어 2년 6개월간 중국감옥에 구금되기도 했습니다. 신영도선교사님은 비지니스맨으로 중국 출장 중 탈북자를 만난 후 하나님의 마음이 느껴져 비지니스를 내려놓고 탈북사역에 헌신하신 분이십니다. 탈북자를 중국에서 만난 후 복음을 전하고 양육하여 한국에 데려오기까지 예상치 않은 수많은 일들과 공안의 쫓김 가운데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 심장에 이상이 왔음에도 한 사람이 예수 믿고 무사히 한국 땅에 들어오는 기쁨 때문에 10년 이상 이일에 헌신하고 계십니다. 한성민목사님이나 신영도선교사님은 한 영혼에 삶을 드린 분들입니다. 우리는 모든 것이 흔들리는 이때에 흔들리지 않는 하나님의 마음에 뿌리를 내린 삶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분들의 삶을 통해 느끼게 될 것입니다.

비전집회 특징 중 하나는 다음 세대를 일으키는 것입니다. 그래서 1세대와 2세대가 하나 될 때 나타나는 기름부음이 비전집회 가운데 있습니다. 우리의 비전집회를 기뻐하시며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기대하며 우리 모두 아이들을 데리고 첫날부터 참여하기를 부탁합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홍형선 목사

4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5.26.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5월 22일 우리 교회 놀이터가 좋다. 교육관과 연결된 공터에 몇 그루의 큰 나무들이 있다. 그곳에 담장과 deck을 만들고 인조잔디를 깔고 놀이기구를 설치하고 보니 나무그늘 아래 근사한 놀이터가 만들어졌다. 그런데 이번에 갑자기 불어닥친 돌풍에 한 나무가 두쪽으로 쪼개지며 쓰러졌다. 10여 그루의 나무 중 제일 크고 가지가 풍성하여 놀이터 1/3

5.12.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지난주에 어버이날을 맞아 한국에 계시는 부모님에게 전화를 드렸습니다. 아내와 아들과 같이 부모님에게 인사를 드리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갑자기 아버지의 깊이 파인 주름과 이제는 몇 가닥 남지 않은 머리카락이 제 눈에 들어왔습니다. 많이 수척해지신 아버지… 그런 아버지와의 추억을 기억하고 있는데, 문득 이런 글이 생각이 났습니다. “열 살이 되기

5.5.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5월 3일 중국에 가기 전에 한국에 머무르고 있다. 고향 집에도 가보고, 엄마와 옛날 이야기하며 시간도 보내고, 비록 자동차로 지나지만 어릴 적 학교 다니던 추억의 길도 아내와 지나 보았다. 게다가 먹어보고 싶었던 조개구이를 멀리 파도가 부서지는 바닷가에서 먹고, 유명 연예인이 고향의 발전을 위해 세웠다는 장터에서 곱창구이도 먹었다. 그동안 바쁘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