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6.6.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우리 교회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교회가 깨끗하고 정돈이 잘 되었다"입니다. 사실 우리 교회가 이렇게 깨끗함을 유지할 수 있었던 주된 이유는 백남석 장로님 부부께서 교회 시설관리를 잘 감당해 주셨기 때문입니다. 연세 많으신 장로님이 쓰레기통을 밀고 가시거나 무거운 청소기를 등에 지시고 청소하시는 모습이 죄송해서 "장로님 쉬엄쉬엄하세요"라고 말할 때면 늘 "하나님이 건강 주셔서 섬길 수 있으니 감사하다"면서 지난 십여 년을 묵묵히 섬겨주셨습니다.


그러시던 장로님께서 이제는 힘이 부치시는지 작년까지만 섬기시기로 했지만 사람을 못 찾아 "한 달만 더, 한 달만 더" 하면서 부탁하고 미룬 것이 5개월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5개월이 다다르자 연세 많으신 장로님 부부께 죄송한 마음이 들어 사람을 못 찾아도 5월까지만 부탁하고는 사람을 찾을 때까지 이호동, 이진상 은퇴 장로님께 부탁하고는 본격적으로 사람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랬더니 두 분이 관심 있어하셨습니다.

한 사람은 Spanish 예배팀을 섬기고 있는 젊은 형제이고, 또 한 분은 두 달 전에 캘리포니아에서 휴스턴으로 이사 오신 집사님이십니다. 집사님은 교회에서 시설관리 담당자를 찾고 있다는 말을 듣고 쉬시기에는 아직 빠른 것 같아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면서 좋아하셨습니다. 그런데 Spanish 예배팀을 섬기고 있는 형제도 관심 있어한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고민하고 기도하셨나 봅니다. 그래서 저를 찾아오셔서는 "우리 교회 비전과 이미지로 볼 때 혹시 차별이라고 느껴지면 안 되고, 자기보다는 젊은 사람이 더 직장이 필요하니 양보하시겠다"라고 합니다.

사실 두 사람이 관심 있어한다는 사실 앞에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할 일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말도 통하고 문화도 통하는 집사님이 하시면 더 편하게 모든 것을 맡길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우리 교회 나오신 지 2개월밖에 안 되었지만 교회의 비전을 생각하며 양보하는 집사님의 모습에 제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교회에서 시설관리 담당자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집사님은 하나님의 인도하심이라고 기뻐하셨는데, 교회 비전과 공동체 내의 영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과감히 내려놓으시는 모습 속에서 '이것이 우리 교회의 저력이구나'라는 생각에 우리 교회가 너무나 자랑스럽게 느껴졌습니다.


아직 어떤 분이 교회시설을 관리할지는 정해지진 않았습니다. 아마도 오늘 오후에 있는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할 것 같습니다. 그러나 저는 한 집사님의 아름다운 행동 앞에서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를 인도하고 계신다는 확신이 들었기에 "어느 분이 세워질까? 백남석 장로님 부부처럼 잘해 줄 수 있을까라는 의심과 염려를 끊어 버릴 수 있었습니다.


교회의 모든 부분에 하나님의 인도하심이 있도록 기도 부탁합니다.

유람선에서 군함으로 옮겨타십시오.


홍형선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우리가 흔히 말하는 우주 (은하)라는 공간은 팽창하면서 태양으로부터 멀어져 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모습은 부모와 자녀들 관계 사이에서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 남자와 한 여자가 결혼을 해서 자녀를 낳습니다. 그 자녀가 점점 자라게 돼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부모와 더 가까워지는 것이 아니라 부모로부터 점점 더 멀어진다는 거예요.

영성일기. 9월 22일 나이가 먹어 가면서 아버지가 작아 보였다. 매일 술 드시고 엄마와 싸우는 모습도 싫었고 무능력도 싫었다. 그래서 친구들과 길가다 아버지를 만나면 아버지가 부끄러워 외면하려 했다. 그런데 내 나이 50이 넘으면서 내게서 그토록 싫어하던 아버지의 모습이 보인다. 술 취하듯 드러난 실수는 없어도 내행동과 언어에서 아버지가 발견될 때면

영성일기. 9월 12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염소밥을 준후에 사무실에 들어오자마자 전화가 울린다. 윤재경 집사님이다. 장모님이 소천하셨다고 한다. 지난밤 12시 10분경에 편안히 하나님 품에 안기셨다고 한다. 임종이 가까워온 것을 알면서도 함장 모임 준비로 못가 뵈었기에 오늘 가보려 했는데 기다리지 못하시고 지난밤에 가신 것이다. 미안하다. 그래서 미안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