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6.27.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오는 금요일부터 2021년 비전집회가 시작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쉬었던 작년 한 해를 제외하면 이번에 18번째 비전집회입니다.


2003년 휴스턴 순복음교회에 부임하고 보니 오랜 교회의 어려움 속에 건물은 낡고 무너져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분간이 안되었고, 매월 utility 비용은 고사하고 융자 상환액도 감당하기 어려운 재정 상태 속에 전임 목사님께서 교회 건물을 매각하려고 부동산에 내어놓았기에 교회 건물을 사겠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그래도 감사한 것은 아이들과 저희 가족까지 23명의 작은 숫자였지만 우리 모두는 한마음으로 교회를 사랑하고 교회 회복을 갈망했습니다. 낡고 무너져가는 건물과 마이너스 재정 상황 같은 환경도 부담스러웠지만 그때 진짜 저를 부담스럽게 한 것은 남겨진 소수의 성도님들의 교회 사랑이 저에 대한 기대감으로 다가오는 것을 느낄 때였습니다. 그래서 성도님들께 한마음으로 회복의 주관자이신 하나님께 기도하자면서 일주일 기도회를 선포한 후 버지니아에서 한 교회를 섬기던 청년에게 저녁에는 찬양 인도하고 낮에는 교회 건물을 보수(전기)하는 일에 헌신해 달라고 부탁하여 오게 했습니다.


이렇게 첫 번째 비전집회가 시작되었고 직장에서 일을 마치고 오신 성도님들과 예배당에 모여 일주일간을 하나님 없이는 못 산다는 마음으로 찬양하고 기도했습니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때 우리의 부르짖음은 울부짖음을 넘어 가슴을 찢는 통곡이었습니다. 하나님 외에 그 어디에도 소망이 없었기에 우리는 그토록 간절했습니다. 에어컨도 잘 안 되는 곳에서 1시간 이상 부르짖고 나면 얼굴은 발갛게 달아올랐고 속옷은 물론 겉옷까지 흥건히 젖었습니다. 온몸이 땀으로 범벅되어 땀 냄새가 진동해도 개의치 않고 하나님이 하신다며 서로를 끌어안고 축복하고 수박 한 통으로 목을 축이고는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때 수박이 어찌나 달고 시원했던지... 이것이 비전집회의 출발입니다. 그리고 5년 전부터 다음 세대의 부흥을 꿈꾸며 비전집회 처음 3일은 영어권집회를 갖고 있습니다.


올해는 David Sung 목사님(Living Water Church, 칼빈대학 상담목사)을 모시고 영어권집회를 가지려 합니다. David Sung 목사님과의 만남은 작년 Youth 겨울 수련회에서 입니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영적으로 무너지는 Youth를 바라보며 겨울 수련회를 계획했지만 아이들의 참여도 저조했고 그 누구도 강사로 선뜻 오겠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때 우리 교회 Youth를 담당하는 문 전도사님께서 이런 상황을 자신의 영적 스승인 David Sung 목사님께 알리자 목사님께서 즉각 오시겠다고 약속하고 오셔서 몇 안 되는 Youth와 3박 4일을 함께하며 아이들을 세워 주셨습니다. 이와 같이 David 목사님은 사랑의 목자이고 시대를 꿰뚫는 설교자입니다.


이렇게 귀한 목사님과 비전집회를 시작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우리 다음 세대 가운데 복음을 통한 영적 야성이 회복되길 기도합니다. 비전집회 가운데 함께하시며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기대하며 우리 모두 아이들을 데리고 첫날부터 참여하기를 부탁합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우리가 흔히 말하는 우주 (은하)라는 공간은 팽창하면서 태양으로부터 멀어져 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모습은 부모와 자녀들 관계 사이에서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 남자와 한 여자가 결혼을 해서 자녀를 낳습니다. 그 자녀가 점점 자라게 돼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부모와 더 가까워지는 것이 아니라 부모로부터 점점 더 멀어진다는 거예요.

영성일기. 9월 22일 나이가 먹어 가면서 아버지가 작아 보였다. 매일 술 드시고 엄마와 싸우는 모습도 싫었고 무능력도 싫었다. 그래서 친구들과 길가다 아버지를 만나면 아버지가 부끄러워 외면하려 했다. 그런데 내 나이 50이 넘으면서 내게서 그토록 싫어하던 아버지의 모습이 보인다. 술 취하듯 드러난 실수는 없어도 내행동과 언어에서 아버지가 발견될 때면

영성일기. 9월 12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염소밥을 준후에 사무실에 들어오자마자 전화가 울린다. 윤재경 집사님이다. 장모님이 소천하셨다고 한다. 지난밤 12시 10분경에 편안히 하나님 품에 안기셨다고 한다. 임종이 가까워온 것을 알면서도 함장 모임 준비로 못가 뵈었기에 오늘 가보려 했는데 기다리지 못하시고 지난밤에 가신 것이다. 미안하다. 그래서 미안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