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6.13.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오늘 하루 동안 한 일이라고는 알람 소리에 눈 비비며 일어난 후 짐을 챙겨서 비행기를 타고 뉴저지에 와서 딸아이와 밥 먹고 허드슨 강변을 산책한 것이 전부이다.

새벽예배도 못 갔고 토끼 밥도 못 주었다. ㅎㅎ

항상 무엇인가를 하겠다고 정신없이 뛰고 달리지만 결과를 보면 별일 아니다. 휴스턴에서나 뉴저지에서나 그리 달라 보이지도 않는다.


이처럼 인생을 결과로만 보면 참 허무하다.

그러나 여기에 의미를 부여하면 내용이 달라진다. 그리운 딸아이를 보고 싶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달려온 부모, 이렇게 달려온 엄마를 끌어안고 좋아하는 딸, 감자탕이지만 서로 더 먹으라며 한술 더 떠주는 가족, 강변을 산책하며 시시콜콜한 이야기로 웃음 짓는 가족....

이렇게 부모와 자녀라는 의미를 부여할 때 행복이 느껴진다.


마치 술람미 여인이 자신이 영원한 신부이고 의의 옷을 입은 자, 즉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이 확립될 때 '검으나 아름답다'라고 고백했던 것처럼 하나님 앞에 내가 누구인지, 하나님께서 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시는지를 알 때 사역이나 일과 상관없이 인생의 의미를 알게 된다.

하나님은 나를 의롭다고 하시고 영원한 신부로 바라보신다고 한다.


예수님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의 영성일기 중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10.17.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

10.10.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영성일기. 10월 7일 누군가를 닮았다는 말을 들을 때 그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 기분이 좋기도 하고 싫기도 하다. 삶을 살면서 내 외모를 보고 누구 닮았다는 말을 들은 것은 오늘로 두번이다. 오래 전 ‘가시나무’라는 노래로 유명하신 하덕규 교수님이 우리교회를 방문했을 때 하 교수님과 이야기 도중 지금 영유아부를 담당하는 권성희 전도사님이 나를

10.3.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우리 교회 Vision은 all nation, all generation, all language 입니다. 모든민족, 모든세대, 모든언어가 모여 예배하고 그 예배의 능력으로 다음세대를 일으켜 다음세대와 함께 한 민족 구원하여 주님 오실길 예비하는 것입니다. 이런 비전속에 일찍이 Em(English ministry)을 개척하였습니다. 그런데 이제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