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6.13.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오늘 하루 동안 한 일이라고는 알람 소리에 눈 비비며 일어난 후 짐을 챙겨서 비행기를 타고 뉴저지에 와서 딸아이와 밥 먹고 허드슨 강변을 산책한 것이 전부이다.

새벽예배도 못 갔고 토끼 밥도 못 주었다. ㅎㅎ

항상 무엇인가를 하겠다고 정신없이 뛰고 달리지만 결과를 보면 별일 아니다. 휴스턴에서나 뉴저지에서나 그리 달라 보이지도 않는다.


이처럼 인생을 결과로만 보면 참 허무하다.

그러나 여기에 의미를 부여하면 내용이 달라진다. 그리운 딸아이를 보고 싶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달려온 부모, 이렇게 달려온 엄마를 끌어안고 좋아하는 딸, 감자탕이지만 서로 더 먹으라며 한술 더 떠주는 가족, 강변을 산책하며 시시콜콜한 이야기로 웃음 짓는 가족....

이렇게 부모와 자녀라는 의미를 부여할 때 행복이 느껴진다.


마치 술람미 여인이 자신이 영원한 신부이고 의의 옷을 입은 자, 즉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이 확립될 때 '검으나 아름답다'라고 고백했던 것처럼 하나님 앞에 내가 누구인지, 하나님께서 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시는지를 알 때 사역이나 일과 상관없이 인생의 의미를 알게 된다.

하나님은 나를 의롭다고 하시고 영원한 신부로 바라보신다고 한다.


예수님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의 영성일기 중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