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6.13.21 목양실에서 (Words from the Pastor)

오늘 하루 동안 한 일이라고는 알람 소리에 눈 비비며 일어난 후 짐을 챙겨서 비행기를 타고 뉴저지에 와서 딸아이와 밥 먹고 허드슨 강변을 산책한 것이 전부이다.

새벽예배도 못 갔고 토끼 밥도 못 주었다. ㅎㅎ

항상 무엇인가를 하겠다고 정신없이 뛰고 달리지만 결과를 보면 별일 아니다. 휴스턴에서나 뉴저지에서나 그리 달라 보이지도 않는다.


이처럼 인생을 결과로만 보면 참 허무하다.

그러나 여기에 의미를 부여하면 내용이 달라진다. 그리운 딸아이를 보고 싶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달려온 부모, 이렇게 달려온 엄마를 끌어안고 좋아하는 딸, 감자탕이지만 서로 더 먹으라며 한술 더 떠주는 가족, 강변을 산책하며 시시콜콜한 이야기로 웃음 짓는 가족....

이렇게 부모와 자녀라는 의미를 부여할 때 행복이 느껴진다.


마치 술람미 여인이 자신이 영원한 신부이고 의의 옷을 입은 자, 즉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이 확립될 때 '검으나 아름답다'라고 고백했던 것처럼 하나님 앞에 내가 누구인지, 하나님께서 나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시는지를 알 때 사역이나 일과 상관없이 인생의 의미를 알게 된다.

하나님은 나를 의롭다고 하시고 영원한 신부로 바라보신다고 한다.


예수님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의 영성일기 중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3.3.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김문수 목사님이 새벽예배 시에 인용한 문구이다. 크고 무거운 여행가방에도 손잡이가 있고, 작은 도시락 가방에도 손잡이가 있다. 대다수 모든 것들에는 사용하기 편하게 손잡이가 있다. 그런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딸아이가 수단난민학교를 섬기기 위해 이집트로 떠났다. 이번에는 아내가 동행해 주기에 마음 편하게 보낼 줄

2.25.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억지로 진 십자가 구레네 시몬이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왔다. 구레네(리비아)에서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오는 경비를 위해 몇 년간 아껴 쓰며 준비했을 정도로 그는 헌신적이고 신실한 사람이었다. 어렵게 왔기에 예루살렘에서도 그 누구보다 보는 것과 듣는 것마저도 조심하며 하나님을 찾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흉악한 죄를 짓고 십자가를

2.18.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2월 15일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예수님이 십자가를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 기도하러 가신다. 제자들에게 기도를 부탁하신 후 돌 던질 거리만큼 떨어져 혼자 기도하신다. 얼마나 간절한지 기도 소리가 제자들 귀에 쟁쟁히 들려온다. “할 수만 있다면 내게서 이 잔을 옮겨 달라”라고 기도하신다. 십자가를 피해가고 싶고 십자가를 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