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6.11.23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유스 코스타에 왔다. 이번에는 KM 21명의 학생들과 어느 분의 도움으로 스페니쉬 학생 중 8명을 데리고 왔다. 스페니쉬 학생들에게도 기회를 주고 싶어 데리고 왔다. 그런데 스페니쉬 아이들이 적응을 못한다. 예배시간 내내 옆에 아이들과 이야기하고 어디를 다녀오는지 들락날락하면서 예배를 방해한다.

이러라고 비싼 돈과 시간을 내어 데려온 것이 아닌데... 불편함을 넘어 화가 난다. 달려가서 등짝을 내리치고 싶다.

순서 중 한국에서 온 한 형제가 간증한다. 하준파파라는 유투버라고 한다. 한국의 10대 유투버 중 하나라고 한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그 바쁜 사람이 50분 간증하려고 자비량으로 비행기 티켓팅하고 20시간 비행기 타고 왔다. 그리고는 3박 4일간 아이들을 섬기다가 20시간 비행기 타고 돌아간다고 한다. 그러니까 고작 50분 간증하려고 그 바쁜 사람이 시간과 돈을 허비하며 온 것이다. 누가 봐도 이것은 허비이다.

그런데 그는 간증 시간에 이것을 허비가 아니라고 한다. 예수님의 십자가 사랑에 대한 감사라면서 "아이들 한명 한명이 하나님의 임재를 경험하길 바란다"며 눈물로 간증한다. 얼마나 간절한지....

나는 내 돈도 아니면서 허비한 것 같아 속상해하는데 하준파파(황태환대표)는 사랑에 대한 감사라고 한다.

그래서 예배가 끝나갈 무렵, 적응 못함을 넘어 예배를 방해하는 것 같은 아이들을 밖으로 불러냈다. 놀란 표정으로 나를 따라오더니 "What make trouble?"이라고 한다.

그래서 "너희 6명은 여기 200명의 일부가 아니라 스패니쉬의 대표들이다" "나는 너희와 우리 교회의 내일을 본다. 지금 드럼을 치고 있는 Allen(스패니쉬형제)처럼 멋진 모습으로 성장하는 그날을 본다" "문화와 언어로 어렵지만 같이 도전해 보자"라고 했더니 눈이 반짝이며 고개를 끄덕인다.

그리고 다음날 가보니 아이들이 달라졌다. 예배를 드린다. 기도도 하고 찬양도 한다. 모든 일정을 마친 후 헤어지려는데 한 아이가 내년 코스타 일정을 묻는다. 내년에도 참석하겠다는 의지 표명이요, 이번 코스타가 좋았다는 표현이다.

돈 생각하고 예배를 방해한다면서 내 감정대로 등짝을 때렸으면 어땠을까?

십자가 사랑에 대한 반응으로 격려하자 도전이 생기고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All nation all generation all language의 비전은 전략이 아니라 사랑이다. 철저한 십자가의 사랑만이 비전을 이럴 수가 있다.

어느 목사님이 이민목회 몇십년 만에 아이들이 이렇게 뛰면서 열정적으로 찬양하는 모습을 처음 보았다고 한다. 예배 때마다 물먹은 화초처럼 아이들에게 생기가 돈다. 감사하다.

그리고 다른 무엇이 아니라 유스코스타에서 십자가 사랑으로 살 때 나타나는 열매들을 보았다. 이 또한 감사하다.

홍형선 목사

3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4.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4월 6일 교회를 사랑하여 떠나려고 했다. 21년간 섬긴 교회가 홍형선목사의 교회가 아니라 주님의 교회라고 선포하고 싶어 떠나려고 했다. 그래서 사람이 아닌 하나님이 주시는 부흥을 보고 싶었다. 정말 모든 민족, 모든 세대, 모든 언어 가운데 부어주는 주님의 부흥을 보고 싶었다. 그런데 성도님들께서 우리 부부를 보낼 준비가 안 되었다. 우리의 떠남

3.24.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3월 23일 나는 교회와 함께 울고 웃었다. 그러기에 휴스턴 순복음교회는 나의 전부이다. 내가 죽어 교회가 산다면 죽을 수 있다고 감히 말해본다. 나는 우리 교회의 부흥을 보고 싶다. 모든민족, 모든세대, 모든언어의 비전 속에서 부어지는 부흥을 보고 싶다. 그래서 사임을 결정했다. 한 사람, 예수님의 순종으로 모두에게 구원이 왔듯이 나 한 사람의

3.1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목양일기 나는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21년간 섬겼다. 그 무엇보다 그 누구보다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사랑한다. 내게 휴스턴 순복음교회는 인생이고 전부이다. 내가 죽어 우리 교회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세워진다면 죽을 수 있을 정도로 사랑한다. 그래서 지난 주일 운영위원회에 사임을 표명했다. 21년 전에 부활주일에 왔으니 오는 부활주일까지만 섬기겠다고 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