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5.28.23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몇 개월 전 내가 타는 차(honda pilot)의 Alram에 문제가 생겼다.

밤새 알람이 울려 온 아파트가 잠을 못 이루는 일이 생겨 딜러에 갔더니 알람을 고쳐주면서 급하지는 않지만 이런저런 문제가 있다면서 몇천불의 견적서를 보여주었다. 얼마 전에 많은 돈을 들여 손을 보았는데 또 고쳐야 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지난가을에 고속도로에서 30마일에서 가속기를 밟아도 속력이 안 나와 놀란 적이 있다. 알고 보니 트랜스미션 문제라고 한다.

그래서 더 심각해지기 전에 차를 바꾸기로 운영위원회 결정 후 윤장로님께서 일하시는 Infiniti dealer에 방문하니 장로님께서 7인승이면서도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차를 보여주신다. 그 순간 낡은 심방용 미니밴이 생각이 나서 아직은 탈만하니 교회 미니밴을 교체한 후에 내차를 사야겠다고 생각하며 돌아왔다.


그런데 몇 주 전 안호성목사님이 집회에 오시면서 온 가족이 함께 왔다. 그러기에 이동할 때마다 온 가족을 내 차로 모셔야 했다. 문제는 나 혼자 탈 때는 몰랐는데 7명이 타니 차가 힘이 없다는 것이다. 가속기를 힘껏 밟아도 속력도 안

나오고 에어컨도 약하다. 이러다가 고속도로 위에서 차가 서는 것은 아닌가 하여 "이번만 이번만" 하며 운전을 했다.

그 후에 더 이상 이 차를 고집하는 것은 아닌 것 같아 윤장로님께 문의했더니 마침 좋은 플랜이 있다면서 오라고 하신다.

가보니 2023년형 Infiniti QX60 Pure 7인승 SUV를 보여주신다. 워런티 12만 마일과 텍스와 모든 경비를 포함해 $49,000이라고 하신다. 내가 생각했던 7인승 SUV보다 싸다. 게다가 Honda Pilot도 $18000에 트레이드해주고, 장로님의 배려로 이자율도 5.49%로 해줄 수 있다고 한다. 정말 좋은 Deal이다.

하지만 속사정 모르는 사람들은 교회가 조금 성장했다고 목사가 좋은차 부터 탄다며 말하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에 머뭇거려졌다. 그러면서 동시에 장로님께서 오랫동안 자동차 회사에서 일하시면서 이렇게 좋은 조건으로 차를 준비해 주시는데 한번은 타도 되겠다는 생각에 차를 사기로 하고 샀다.

새차를 끌고 집에 가니 딸아이가 "아빠! 새집과 새차 축하해"라고 말한다.

이 말에 머쓱해하면서 "그러게... 집도 새집이고, 차도 새차이니 나만 바뀌면 되겠네"라고 답하자, 옆에 있던 아내가 "듣던 말 중에 옳은 말"이라며 칭찬 아닌 칭찬을 해준다. 그 순간 이 말이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 같았다. 새집에 살든, 새차를 타든.. 이것보다 중요한 것이 동기이다.

나는 어떤 동기로 삶을 살고 목회를 하는가?

그리고 나는 예수님을 닮고자 하는가?

이것을 늘 생각하며 살라는 말씀 같았다.

그래서 속으로 "주님...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라고 고백을 했다.


좋은 차를 준비해 주신 운영위원회와 성도님들께 감사합니다.

잘 타겠습니다.

홍형선 목사

6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7.21.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7월 17일 오늘 나는 죄를 묵상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그것도 예수 믿기 전에 지었던 부끄러운 죄들을 묵상했다.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일곱살에 유다의 왕이 된 요아스가 대제사장인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에게 23년간 방치한 성전 수리에 대해 지적한다. 성전 수리 명목으로 은을 받으면서도 성전을 수리하지 않음을 지적한 것이다. 여호야다가 누구인가? 대제

7.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7월 5일 ”교회의 본질은 십자가이다“ 라는 지난 주일에 나눈 말씀이 한주간 내 속에서 꿈틀거린다. “사망은 우리 안에서 역사하고 생명은 너희 안에서 역사한다.(고후4:12)" 는 말씀처럼 십자가는 한 영혼을 위한 나의 부인과 내려놓음에 있다. 그런데 이상하다. 이렇게 내 속에서 십자가가 꿈틀거림에도 이를 조롱하듯 내 의와 욕심 또한 내 속에서 요

6.30.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6월 28일 VBS가 끝이 났다. 200여명이 예배 때마다 “아멘”하던 큰 함성도, 찬양과 함께 올라간 손도, 예쁜 몸짓도 그리울 것 같다. 헤어지기 싫다며 우는 아이들의 눈망울도 그리울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아이들의 모습 속에서 VBS가 끝났다는 안도와 기쁨보다 이 험난한 세상에서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믿음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