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5.26.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5월 22일

     

우리 교회 놀이터가 좋다. 교육관과 연결된 공터에 몇 그루의 큰 나무들이 있다. 그곳에 담장과 deck을 만들고 인조잔디를 깔고 놀이기구를 설치하고 보니 나무그늘 아래 근사한 놀이터가 만들어졌다. 그런데 이번에 갑자기 불어닥친 돌풍에 한 나무가 두쪽으로 쪼개지며 쓰러졌다.

10여 그루의 나무 중 제일 크고 가지가 풍성하여 놀이터 1/3이상에 그늘을 만들던 나무이다. 그래서 이 나무를 중심으로 원형벤치를 만든 후 그 곳에 앉아 더위를 식히던 멋진 나무였는데 돌풍에 쓰러졌다. 앙상하고 불품없어 그 누구의 시선도 사로잡지 못하던 나무들은 끄덕이 없었는데 무성한 가지로 자태를 뽐내던 이 나무만 소낙비를 동반한 돌풍에 견디지 못하고 쓰러졌다. 다행히 쓰러지면서 교회 건물을 빗겨서 쓰러졌지만 옆의 다른 나무들의 가지를 부러뜨렸다. 쓰러진 나무를 자세히 보니 큰 두 가지 사이에 병충해로 속 부분이 썩어지고 있음에도 가지와 잎만 키우다 보니 돌풍 앞에 견디지 못하고 쪼개지면서 쓰러진 것이다. 그래서 치우는데만 $2,000이 들었다. 이 큰 덩치의 나무가 쓰러지다 보니 다른 나무들에게 피해를 주고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 것이다.

     

요즘 기독교계의 리더들 중에 불미스러운 일로 쓰러지는 소식들이 들린다. 놀이터의 나무처럼 크면 클수록 넘어지는 소리도 크고 주위에 상처들을 준다. 그중에 어느 분이 "자신이 잘못된 길을 가고 있는 줄 알면서도 사역을 열심히 하고 사역을 성장시키면 자신의 잘못이 덮어질 줄 알았다"라고 한다. 그래서 죄 가운데 있으면서도 사역만 성장시켰다고 한다. 가지와 잎만 키운 것이다. 그리고 사역의 성장이라는 가지와 유명해졌다는 잎만 바라보다 보니 속에서 썩고 있는 죄를 보지 못한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이것이 나의 이야기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누구보다 나는 연약하다. 그래서 나 또한 나의 연약을 감추기 위해 사역을 확장시키고 교회를 성장시키려고 발버둥 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교계의 이런 이야기들 앞에 아내가 나에게 "무엇 있으면 솔직히 말하라" 고 한다. 웃자고 한 소리이지만 어쩌면 이것이 주님의 음성인 것 같다.

     

다음 주말부터 비젼집회가 시작된다. 20년 전에는 삶이 힘들어서 부르짖었다면 이번에는 나를 지켜내기 위해서 부르짖어야겠다. 이 땅에서는 주어진 자리에 서고 그날에는 주님 앞에 서기 위하여 부르짖어야겠다.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 그러므로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취하라. 이는 악한 날에 너희가 능히 대적하고 모든 일을 행한 후에 서기 위함이라. (엡 6:12-13)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7.21.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7월 17일 오늘 나는 죄를 묵상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그것도 예수 믿기 전에 지었던 부끄러운 죄들을 묵상했다.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일곱살에 유다의 왕이 된 요아스가 대제사장인 여호야다와 제사장들에게 23년간 방치한 성전 수리에 대해 지적한다. 성전 수리 명목으로 은을 받으면서도 성전을 수리하지 않음을 지적한 것이다. 여호야다가 누구인가? 대제

7.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7월 5일 ”교회의 본질은 십자가이다“ 라는 지난 주일에 나눈 말씀이 한주간 내 속에서 꿈틀거린다. “사망은 우리 안에서 역사하고 생명은 너희 안에서 역사한다.(고후4:12)" 는 말씀처럼 십자가는 한 영혼을 위한 나의 부인과 내려놓음에 있다. 그런데 이상하다. 이렇게 내 속에서 십자가가 꿈틀거림에도 이를 조롱하듯 내 의와 욕심 또한 내 속에서 요

6.30.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6월 28일 VBS가 끝이 났다. 200여명이 예배 때마다 “아멘”하던 큰 함성도, 찬양과 함께 올라간 손도, 예쁜 몸짓도 그리울 것 같다. 헤어지기 싫다며 우는 아이들의 눈망울도 그리울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아이들의 모습 속에서 VBS가 끝났다는 안도와 기쁨보다 이 험난한 세상에서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믿음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