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4.11.21 목양실에서 (A Note From the Pastor)

올 여름 EM과 YOUTH가 "시리아 난민 영어캠프"를 위해 단기선교를 간다고 합니다. 그래서 선교위원회와 남,여선교회 주관으로 오늘 토요일에 단기선교 기금마련(목표액 $5,000이상)을 위해 Crawfish Boil을 하려고 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움츠러들었던 우리가 다른 어떤 것이 아니라 선교하는 일에 한마음이 되어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나 의미가 있으며 모든 것이 Stop 되어지고 두려움에 빠진 한인사회에 제일 먼저 믿음의 공동체인 교회가 한인사회에 활력이 되도록 문을 열 수 있다는 사실이 감사합니다. 그래서 이번 Crawfish Boil을 준비하면서 제일 우선순위에 두는 것은 선교기금 마련을 위한 것임에도 안전과 화합입니다. Crawfish도 시중보다 파운드당 $2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입니다.

정말 기대하는 것은 1년 이상 움츠러들었던 이 땅에 하나님의 성령이 운행함으로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는 출발점이 우리교회의 Crawfish Boil이 되어지길 소원해봅니다. 그래서 모든 성도님들께 부탁합니다.

'모든 성도들은 사역을 행함에 있어서 자원함과 즐거운 뜻으로 하며 (베전 5:2)' '평강 중에 감사함으로 행하여야 한다(골 3:17)'는 말씀처럼 온 성도님들의 즐거운 참여와 관심으로 이번 선교바자회가 진행되도록 해주시길 부탁합니다.

그래서 우리교회가 모델로 삼는 안디옥교회처럼 믿음의 큰 모범을 보여 선교의 역사와 성령의 역사가 나타나는 교회가 되어 안디옥교회처럼 "진짜 그리스도인"이라는 별명을 얻기를 소원해 봅니다.

이 아름다운 일에 모든 분들이 시간을 내어 1시간이라도 봉사해주시고 시간 내기가 어려우신 분들은 잠깐이라도 들러 봉사하는 분들을 격려해 주시길 부탁합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신다.

2021 Crawfish Boil 선교바자회

일 시: 2021년 4월 17일(토) 오전 10시

(준비는 오전 7시부터 시작합니다.)

장 소: 휴스턴 순복음교회 주차장

품 목: Crawfish(1,500lb), 붕어빵, 떡볶이, 오뎅국,

음료수(콜라, 사이다, 밀키스등)

총 진행: 김승철 선교위원장, 이인식 남선교회 회장 This summer the EM and Youth are going to a short-term mission to hold a English camp for Syrian Refugees. And so the missions committee and the Men’s and Women’s ministry organized a Crawfish Boil this Saturday to raise a target goal of $5000.


The fact that we, who had suffered from the coronavirus, can move together in unity for missions work, is very meaningful. Even though everything had stopped and there was a lot of fear, the fact that our church, the community of faith, can open the door for the Korean community, I am very thankful. So while preparing for the Crawfish Boil, the first priority is safety and harmony, even though it is to raise for a mission fund. Crawfish will also be sold for $2 cheaper per pound than the current market price.


What I am really looking forward to is to see the Holy Spirit of God to work in this land, that has shrunk for more than a year, and that the starting point of a new history will be the crawfish boil of our church. And so I ask all of the saints of our church to participate in this together.


Like in 1 Peter 5:12 that says ” not because you must, but because you are willing, and Colossians 3:17 “giving thanks to God the Father through him.” I pray that all the saints will participate and focus on the mission bazaar pleasantly.


Like the Antioch church in which our church is modeling, I hope to become a church where the work of missions and the work of the Holy Spirit appears by showing a great example of faith and gaining the name “Real Christians” just like the Antioch Church.

I ask everyone to take the time to volunteer for an hour for this beautiful work, and for those who have difficulty finding time, stop by even for a short time and encourage the volunteers.


When we obey, God makes history.


2021 Crawfish Boil Missions Bazaar


Date: Saturday, April 17, 2021 at 10:00AM

(Preparation starts at 7AM)

Place: Houston Full Gospel Church Parking Lot

Item: Crawfish (1,500 lbs), Fish-shaped buns, Rice cakes, Fish Cake soup

Beverages (Cola, Sprite, etc)

Person In Charge: Kim Seung-cheul, head of the missions committee, Lee In-sik, head of the men’s ministry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우리가 흔히 말하는 우주 (은하)라는 공간은 팽창하면서 태양으로부터 멀어져 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모습은 부모와 자녀들 관계 사이에서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한 남자와 한 여자가 결혼을 해서 자녀를 낳습니다. 그 자녀가 점점 자라게 돼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부모와 더 가까워지는 것이 아니라 부모로부터 점점 더 멀어진다는 거예요.

영성일기. 9월 22일 나이가 먹어 가면서 아버지가 작아 보였다. 매일 술 드시고 엄마와 싸우는 모습도 싫었고 무능력도 싫었다. 그래서 친구들과 길가다 아버지를 만나면 아버지가 부끄러워 외면하려 했다. 그런데 내 나이 50이 넘으면서 내게서 그토록 싫어하던 아버지의 모습이 보인다. 술 취하듯 드러난 실수는 없어도 내행동과 언어에서 아버지가 발견될 때면

영성일기. 9월 12일 새벽기도를 마치고 염소밥을 준후에 사무실에 들어오자마자 전화가 울린다. 윤재경 집사님이다. 장모님이 소천하셨다고 한다. 지난밤 12시 10분경에 편안히 하나님 품에 안기셨다고 한다. 임종이 가까워온 것을 알면서도 함장 모임 준비로 못가 뵈었기에 오늘 가보려 했는데 기다리지 못하시고 지난밤에 가신 것이다. 미안하다. 그래서 미안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