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2.28.21 목양실에서

요즘 각종 시상식에서 많은 상을 받고 있는 "미나리"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안고 미국으로 이민 온 한국인 부부가 10년간 캘리포니아에서 병아리 감별사로 일하여 번 돈으로 농장을 만들겠다고 아칸소 주 외딴 시골로 이사하여 고군분투하는 이민 1세의 모습을 담고 있는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정이삭 감독 자신의 삶을 배경으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외할머니가 한국에서 가져온 미나리 씨를 농장 옆 계곡에 심은 후 잘 자라는 미나리 모습 속에서 척박한 상황에서도 개척해나가는 이민자의 모습과 자기 가족만의 농장인 미나리를 생각하면서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영화를 보면서 맞벌이하는 딸 부부를 돕고 어린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한국에서 온 외할머니에게 손자가 ‘할머니는 할머니 같지 않아’, ‘할머니 냄새가 난다’고 싫어하면서 심지어 할머니를 골탕 먹이려고 할머니가 사용하는 컵에다 물 대신 자신의 소변을 담아놓는 모습이 제게는 충격이었습니다. 한국에서 오직 딸과 손주를 위해 한인타운이 형성된 대도시가 아닌 말 통하는 사람 하나 없는 아칸소 시골 마을에 와서 희생만하는 할머니를 탐탁지 않게 바라보는 손자의 모습 속에서 이민 1세대와 2세대 간의 갈등이 느껴져 한쪽 가슴이 멍먹했습니다.

"왜 할머니의 사랑과 희생을 몰라 줄까?" "왜 할머니의 진심을 몰라 줄까?"

어느 날 과격하게 운전하는 저의 모습을 보며 제 아내가 아이들이 바라보는 아빠의 모습에 대해 이렇게 말해 주었습니다. 아이들이 아빠인 저에 대하여 열심히 산 것과 희생한 것에 대하여 고마워하고 인정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아빠인 저를 존경하는지는 모르겠다고 합니다. 그 말을 듣는 순간 무슨 이야기 끝에 ‘아빠는 나에 대하여 무엇을 알아?’라고 웃어가며 말하던 아들의 얼굴이 떠올랐습니다. 미국에서 자란 아이들의 시선 속에 비추어진 저의 ‘나쁜 운전습관’을 지적하면서 어디서 읽었다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사랑은 원하는 것을 해주는 것이며 동시에 싫어하는 것은 안 하는 것이다."

미나리 영화에 보면 화투치기를 가르쳐주고 한국 욕을 가르쳐주는 할머니에게 손자가 이렇게 말합니다. "할머니는 할머니 같지가 않아.. 쿠키도 굽지 않고, 예쁜 말도 하지 않고..." 이 말은 손자가 원하는 것과 상반되게 행동하고 말하는 할머니의 모습이 얼마나 할머니의 희생과 사랑을 희석시키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말이었습니다.

신앙생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을 하는 것과 동시에 하나님이 싫어하시는 것을 안 하는 것이라는 사실 앞에 나의 신앙생활을 뒤돌아봅니다.

그리고 자녀들에게 베푼 우리의 희생이 존경으로 돌아오기 위해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를 생각해 봅니다.

우리는 주안에서 잘 될 수밖에 없습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금요일 새벽예배때 권구목사님께서 고난은 하나님만 의지하게 한다는 취지로 말씀을 나누면서 역대상 18장 말씀을 예화로 들었다. 다윗은 유다지파의 왕에서 온 이스라엘 12지파의 왕이되고, 예루살렘을 빼앗고 나곤의 타작마당에 있던 언약괘를 예루살렘으로 가져와서 예루살렘을 정치적 종교적 중심지로 삼았다. 이때는 다윗 인생에 있어서 전성기이다. 그런데 다윗

필사성경을 생각하며 쓴 저의 영성일기를 소개합니다. 영성일기 10월 23일(토) 삼갈은 사사로서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600명를 죽였고,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더라.(삿3:31) 어제 금요예배에서 나눈 말씀이다. 나는 시골에서 커서 소모는 막대기를 잘안다. 소모는 막대기는 대다수가 필요에 의해 갑자기 만들어 진다. 소를 몰다가 쭉 빠진 나무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