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2.18.22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오늘 전도자는 "때"를 이야기한다. 죽을 때, 치료할 때, 세울 때, 넘어질 때.. 만사가 때가 있다고 한다. 전도자가 진짜 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단순히 때를 알고 순응하자는 것인가?


오늘 점심에 어느 집사님 부부와 식사 교제했다. 휴스턴에 사시는 이유가 교회 때문이라 하신다. 목사가 듣고 싶어 하는 고백 중 하나이다. 이런 엄청난 고백에 감동되어 내 자신을 무장해제하고 내 속 이야기를 했다.

내년 4월이면 우리 교회를 섬긴 지 20년이다. 이제까지 20년이 되면 선교 갈 것이라며 버텼다. 그런데 한 달 전 이권율 목사님이 찾아와서는 쉼이 필요하다고 한다. 이야기를 나누는 중 쉼을 주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운영위원회와 상의 후 풀타임 사역자에 한해 7년 이상이 되면 6개월간 안식년(1/2 사례비 지급)을 주기로 했다. 이권율목사님과 이야기를 들으며 내 스스로 내린 결정은 지금은 선교 갈 수 없다는 것이다. 운영위원회 이야기하며 들은 생각은 앞으로 몇 년 동안은 목회에 전념해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무장해제하고 집사님께 선교 가고 싶었는데 그것도 내 맘대로 안된다고 말했던 것이다. 그랬더니 집사님께서 지난 주일 말씀을 이야기하며 목사님은 다윗의 인생에 비교하면 아둘람 시즌이라고 한다. 예루살렘 시즌으로 12지파를 다스리는 시기가 아니라 아직도 바삐 쫓기며 준비하는 아둘람 시즌이라는 말이다.


이야기 도중 전도자가 말한 "때의 중요성"이 깨달아졌다. 때의 중요성은 때를 아는 정도가 아니라, 정말 중요한 것은 어떤 때에든지 하나님을 바라보고 하나님과 동행하는 것이다. 때만 아는 자는 똑똑한 사람은 되어도 지혜자는 될 수 없다. 때를 분별함과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을 바라보고 주님과 동행하는 자만이 참된 지혜자다.


성경은 다윗을 만민의 증거자, 모델로 세웠다고 한다. (사 55:3,4)

그 이유는 양을 치던 베들레헴 시즌이든, 골리앗을 넘어뜨린 기브아 시즌이든, 사울 왕에게 쫓기던 아들람 시즌이든, 남유다의 왕이 된 헤브론 시즌이든, 이스라엘 왕이 된 예루살렘 시즌이든 변함없이 하나님만 바라보았기 때문이다.

그렇다... 나 또한 목회냐, 선교는, 은퇴냐... 이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오늘 내가 주님을 바라보고 있느냐, 주님을 의식하고 동행하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그래야 오늘이 값진 것이 된다. 헛되다는 말을 안 한다.


주님... 주님만 바라보게 하소서. 주님과 열방을 섬기게 하소서. 주님과 그 땅을 밟게 하소서.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