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12.13.20 목양실에서

Cross foundation의 후원($80,000)으로 시작된 주방 공사가 이제 마무리 되어져 갑니다. 우리 교회가 하나님 나라를 위해 흉내만 내었는데 Cross Foundation에서 우리를 귀하게 여기고 선물로 주방공사를 해준다는 사실 앞에, 공사를 시작하면서 우리 또한 이 마음을 흘러보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공사를 주관하는 이상훈 집사님(Seoul Construction 대표)께 이런 마음을 나누고 saving하기 위해 모든 것을 기록에 남기면서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집사님 자신이 먼저 저렴한 인건비($150/하루)로 동참해 주셨습니다. 얼마나 감사한지... 공사를 시작하면서 주방공사와 별도로 화장실 공사와 창고제작($10,000)은 교회 예산으로 하기로 했기에 절약하면 7만불 정도에 공사를 마치고 1만불은 남겨서 선교지로 보낼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공사를 하면서 욕심을 내어서인지 계획보다 많은 $77,000에 공사를 끝내게 되어 $3,000정도 밖에 saving을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운영위원님들과 이런 사정을 나눈 후 기도하면서 이번 성탄 감사헌금은 우리가 아닌 태국 선교지 주방공사로 전액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주일에 드려지는 성탄 감사헌금은 60명 이상의 아이들 식사를 준비하는 주방공사에 쓰여진다는 사실 앞에 거룩한 참여를 부탁합니다. "지극히 높은 곳에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기뻐하심을 입은 자들중에 평화로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금요일 새벽예배때 권구목사님께서 고난은 하나님만 의지하게 한다는 취지로 말씀을 나누면서 역대상 18장 말씀을 예화로 들었다. 다윗은 유다지파의 왕에서 온 이스라엘 12지파의 왕이되고, 예루살렘을 빼앗고 나곤의 타작마당에 있던 언약괘를 예루살렘으로 가져와서 예루살렘을 정치적 종교적 중심지로 삼았다. 이때는 다윗 인생에 있어서 전성기이다. 그런데 다윗

필사성경을 생각하며 쓴 저의 영성일기를 소개합니다. 영성일기 10월 23일(토) 삼갈은 사사로서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600명를 죽였고,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더라.(삿3:31) 어제 금요예배에서 나눈 말씀이다. 나는 시골에서 커서 소모는 막대기를 잘안다. 소모는 막대기는 대다수가 필요에 의해 갑자기 만들어 진다. 소를 몰다가 쭉 빠진 나무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