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2.13.20 목양실에서

Cross foundation의 후원($80,000)으로 시작된 주방 공사가 이제 마무리 되어져 갑니다. 우리 교회가 하나님 나라를 위해 흉내만 내었는데 Cross Foundation에서 우리를 귀하게 여기고 선물로 주방공사를 해준다는 사실 앞에, 공사를 시작하면서 우리 또한 이 마음을 흘러보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공사를 주관하는 이상훈 집사님(Seoul Construction 대표)께 이런 마음을 나누고 saving하기 위해 모든 것을 기록에 남기면서 공사를 시작했습니다. 집사님 자신이 먼저 저렴한 인건비($150/하루)로 동참해 주셨습니다. 얼마나 감사한지... 공사를 시작하면서 주방공사와 별도로 화장실 공사와 창고제작($10,000)은 교회 예산으로 하기로 했기에 절약하면 7만불 정도에 공사를 마치고 1만불은 남겨서 선교지로 보낼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공사를 하면서 욕심을 내어서인지 계획보다 많은 $77,000에 공사를 끝내게 되어 $3,000정도 밖에 saving을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운영위원님들과 이런 사정을 나눈 후 기도하면서 이번 성탄 감사헌금은 우리가 아닌 태국 선교지 주방공사로 전액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주일에 드려지는 성탄 감사헌금은 60명 이상의 아이들 식사를 준비하는 주방공사에 쓰여진다는 사실 앞에 거룩한 참여를 부탁합니다. "지극히 높은 곳에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기뻐하심을 입은 자들중에 평화로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몇 개월 전 내가 타는 차(honda pilot)의 Alram에 문제가 생겼다. 밤새 알람이 울려 온 아파트가 잠을 못 이루는 일이 생겨 딜러에 갔더니 알람을 고쳐주면서 급하지는 않지만 이런저런 문제가 있다면서 몇천불의 견적서를 보여주었다. 얼마 전에 많은 돈을 들여 손을 보았는데 또 고쳐야 한다는 것이다. 게다가 지난가을에 고속도로에서 30마일에서 가속기

영성일기 5월 18일 한 주간의 한국방문을 마치고 휴스턴으로 돌아가고 있다. 한국에 오면서 한 주간을 엄마와 함께 하려고 어떤 계획도 세우지 않았는데 병원에서 한주에 2번, 그것도 방문시마다 10분밖에 만남을 허락치 않아 개인 시간이 많아졌다. 그래서 연락이 되는 사람들마다 만났다. 그러다 보니 어떤 날은 이동 동선 가운데 아침 점심, 저녁으로 만났고,

영성일기 5월 11일 어머니가 작년부터 통화 때마다 언제 한국에 오느냐고 하시다가 3개월 전에 병원에 입원하셨다. 형제들은 큰일 날 정도는 아니니 편할 때 오라고 한다. 형제들 말에 차일피일 미루는 사이, 어머니가 병원에서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요양병원으로 가셨다. 천식이 심하여 호흡기를 착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사와 부흥회 등을 마치고 급하게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