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2.11.22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12월 6일


아내와 28년을 살면서 아내를 알듯하며 알지 못하는 부분이 많다. 사례비를 천불 받을 때도, 이천불 받을 때도 어떤 불평 없이 살림을 이끌어 주었다. 한 번도 내 앞에서 돈 걱정 안 했다. 거기다가 교회가 이전하고 건축할 때면 아이들의 돌반지뿐만 아니라 돈 될 수 있는 것은 다 팔아 헌금했다. 홈 에쿠리에서 뽑을 수 있을 만큼 뽑아 헌금도 했다. 이렇게 헌신했지만 이상하게도 과거 이야기만 나오면 화부터 낸다.

오늘 저녁에도 식사 후 딸아이가 가족과 함께 연말에 어디를 가자고 한다. 그러면서 텍사스에 살면서 텍사스 인근도 가족과 함께 가본 곳이 없다고 한다. 그러자 아내가 일 만드는 남편, 가끔 쉬는 월요일에는 목회자 모임 나가는 남편...

과거를 소환하여 쏟아붇는다.

오늘은 딸아이와 연합하여 쏟아부으니 항변할 수 없는 분위기이다. 여기서 한마디 잘못하면 세계대전이 일어날 듯하다. 아니 엄청나게 얻어맞을 것 같다.


사실 아이들이 어릴 때 가족과 함께 여행 한번 못했다. 가끔 가더라도 교회 차원에서 성도님들과 함께 갔기에 여행 가서도 가족들은 항상 차선이었다. 이런 상처 때문인지 아이들이 장성한 후에도 성도님들과의 모임이라면 내용도 들어보지도 않고 거절한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국제시장이라는 영화에서 주인공이 내뱉었던 "아버지... 지도 힘들었어요, 외로웠어요"라는 대사 한마디가 떠오른다. 내세울것 없는 인생이지만 나 또한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힘들고 외로웠다. 그리고 듣고 싶은 한마디는 "수고했다"는 말이다. 이런 외로움으로 잠자리에 들었다.


오늘 새벽에 권구목사님께서 말씀을 전하다가 존 파이퍼 목사님이 전립선암과 싸우며 쓴 "don't waste cancer"라는 책의 일부를 소개해 준다. 암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할 수 있는 기회라면서 암을 허비하지 않는 비결 중 하나는 암이 주는 고난의 의미를 알지 못한다면 암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한다. 또 암에 걸려있음에도 반복되는 죄는 암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한다.


오늘 말씀을 들으며 암은 아니어도, 나의 과거에서 오는 상처들을 낭비하지 말아야겠다. 레마처럼 들린다.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이 아침에 귀를 열어주신 예수님을 찬양하며, 예수님이 우리 가정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선포한다.

홍형선 목사

4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