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2.10.23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12월 6일

     

무게감....

며칠 전 성도님들 몇분과 모임을 갖던 중 나를 위해 기도해 주고 싶다고 한다. 그래서 무릎을 꿇고 앉자 한분 한분이 내 등위에 손을 얹고 기도해 주신다. 그런데 한분 한분의 손이 얹힐 때마다 무게감이 느껴진다. 한분 한분이 나와 교회의 미래를 축복하며 기도해 주건만 나는 무겁다.

월요일에 라이드를 갔다가 근처에 있는 어느 성도님 가게에 심방을 갔다. 반가워하며 새롭게 시작한 두피 마사지를 받고 가란다. 간청도 하고 새롭게 시작된 사업이기에 알고 축복하고 싶기에 의자에 누웠다. 두피뿐 아니라 얼굴도 케어받으라 한다. 일이 커지는 것 같지만 저항 못하고 누워 있어야만 했다. 많은 절차 후 내 얼굴에 얇은 천 같은 것이 덮인다. 한장, 두장 몇장이 덮인다. 이것도 무게감이 느껴진다. 그러더니 시원한 무엇인가를 입과 코를 제외하고 얼굴 전체에 두껍게 바르면서 피부에 스며들어야 하니 20분간 기다려야 한다고 한다. 얼굴이 무겁고 숨이 막혀온다. 요즘 이렇듯 많은 곳에서 무게감을 느낀다.

     

내 등에 손을 얹고 기도하시는 성도님들이 말은 안 했지만 이들이 꿈꾸는 교회가 느껴진다. 그런데 나에게는 달려갈 힘이 없다. 지난 20년간 달리다 보니 숨도 차고 1%의 에너지도 없는 것 같다. 게다가 예배당 증축 속에 어쩌다 보니 휴스턴 교회연합회 회장이 되고 교단에서는 총회장의 사임으로 총회장대행이 되었다. 이 또한 무겁고 숨이 막혀온다. 마음 같아서는 정말 도망치고 싶다.

     

오늘 큐티말씀에 보면 사도바울은 “위엣것을 찾으라, 위엣것을 생각하라”라고 외친다.

어쩌면 골로새교인들에게 전하는 메세지면서 동시에 바울 자신에게 하는 말 같다. 감옥이라는 무게감 속에서 살기 위해 자기에게 외치는 소리 같다. 그래서 나 또한 하루를 “위엣것을 찾고 생각하자”며 시작했다.

하지만 하루의 삶 속에서 위엣것을 잊게 하는 또 다른 무게감들이 시간 단위로 찾아왔다. 그 순간마다 “위엣것을 찾고 생각하라”를 적용하며 ”하나님이 하신다. 하나님은 실수하지 않는다“ 면서 무게감과 맞섰다.

그러자 무게감이 녹아지며 평강이 느껴졌다.

     

등위에 올려진 성도님들의 손이 처음에는 무거웠지만 기도가 끝날 때는 동역의 손이 느껴졌다. 주님과 함께하는 동역의 손들이다. 그러고 보면 내게는 많은 동역의 손들이 있다. 그러기에 감사하고 기대가 된다.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3.3.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김문수 목사님이 새벽예배 시에 인용한 문구이다. 크고 무거운 여행가방에도 손잡이가 있고, 작은 도시락 가방에도 손잡이가 있다. 대다수 모든 것들에는 사용하기 편하게 손잡이가 있다. 그런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딸아이가 수단난민학교를 섬기기 위해 이집트로 떠났다. 이번에는 아내가 동행해 주기에 마음 편하게 보낼 줄

2.25.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억지로 진 십자가 구레네 시몬이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왔다. 구레네(리비아)에서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오는 경비를 위해 몇 년간 아껴 쓰며 준비했을 정도로 그는 헌신적이고 신실한 사람이었다. 어렵게 왔기에 예루살렘에서도 그 누구보다 보는 것과 듣는 것마저도 조심하며 하나님을 찾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흉악한 죄를 짓고 십자가를

2.18.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2월 15일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예수님이 십자가를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 기도하러 가신다. 제자들에게 기도를 부탁하신 후 돌 던질 거리만큼 떨어져 혼자 기도하신다. 얼마나 간절한지 기도 소리가 제자들 귀에 쟁쟁히 들려온다. “할 수만 있다면 내게서 이 잔을 옮겨 달라”라고 기도하신다. 십자가를 피해가고 싶고 십자가를 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