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1.29.20 목양실에서

지난주, 저는 아내와 산책을 하기 위해 휴스턴

다운타운 근교에 있는 공원을 갔습니다. 여느때와

똑같이 차를 주차하고는 물 한병을 챙겨서 걷기를 시작했죠. 너무나 아름답고 선명한 가을 하늘과 코끝을 스치는 시원한 가을 바람에 절로 기분이 좋아졌던 시간이었어요.

그런데 문제는 한바퀴를 돌고 난 뒤에, 차에 돌아왔을 때였습니다. 제 아내가 조수석으로 갔는데 갑자기 소리를 지르는거에요. 깜짝 놀라서 보니, 조수석 쪽에 있는 유리가 산산조각이 나 있었습니다. 처음 겪는 Break-in이라 서로의 얼굴을 보며 당황했고, 제 아내의 백이 없어졌다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제 아내의 백안에는 지갑과 신용카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잃어버린 다른 물건이 있는지 둘러보는데, 때마침 공원 직원이 지나가길래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감시카메라가 있는지, 그리고 공원측에서 도움을 줄수 있는지… “ 그런데 직원의 답변은 “요즘 들어 이런 일이 종종 일어난다. 미안하다”라는 말뿐이었습니다.

불편한 마음을 뒤로한 채 아들을 학교에서 픽업해야 할 시간이 됐기에, 저는 차에 시동을 걸었고 아내는 카드를 정지시키기 위해 카드 회사에 전화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 짧은 순간에, 이미 도?선생님께서는 백화점엘 가서 $1,000불어치를 긁고 가셨다라는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후에 청구된 금액은 이의를 제기했고, 승인이 되었습니다.)

저와 제 아내는 이번 사건을 통해서 많이 당황하고 놀랐지만, 그래도 더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기에 감사할 수 있었습니다. 그 당시에는요…

그런데 한번 더 곰곰이 생각해 보니까, 이러한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도 저희가 하려고 했던 것은 너무나도 무섭게 더 큰 감사의 조건을 찾으려 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 감사의 조건을 하나님이 주신 복과 연결시키려 했다는 것이에요.

여러분, 어려운 상황 가운데서도 감사할 수 있는 건 마음씨 좋은 세상 사람들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는 모든 일에 긍정적인 사람들도 할 수 있는 고백인 것이죠. 그러나 우리는 그리스도인들입니다. 달라도 뭔가는 좀 달라야 하지 않을까요? 감사의 조건을 늘 하나님이 허락하신 복안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구원의 선물과 연결을 한다면 세상 사람들과는 다른 감사의 고백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2020년 한해도 한달 밖에 채 남지 않았습니다. 2020년 한해를 어떻게 정리하며, 2021년 한해를 어떻게 준비하고 기대하고 계신가요?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않았고, 기대하지 않았던 한해를 살았지만, 우리 모두 하나님이 베푸신 구원의 선물에 감사하며, 내 삶 가운데 행하실 하나님의 선하심을 기도하고 기대하는 한주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이권율 목사

3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4.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4월 6일 교회를 사랑하여 떠나려고 했다. 21년간 섬긴 교회가 홍형선목사의 교회가 아니라 주님의 교회라고 선포하고 싶어 떠나려고 했다. 그래서 사람이 아닌 하나님이 주시는 부흥을 보고 싶었다. 정말 모든 민족, 모든 세대, 모든 언어 가운데 부어주는 주님의 부흥을 보고 싶었다. 그런데 성도님들께서 우리 부부를 보낼 준비가 안 되었다. 우리의 떠남

3.24.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3월 23일 나는 교회와 함께 울고 웃었다. 그러기에 휴스턴 순복음교회는 나의 전부이다. 내가 죽어 교회가 산다면 죽을 수 있다고 감히 말해본다. 나는 우리 교회의 부흥을 보고 싶다. 모든민족, 모든세대, 모든언어의 비전 속에서 부어지는 부흥을 보고 싶다. 그래서 사임을 결정했다. 한 사람, 예수님의 순종으로 모두에게 구원이 왔듯이 나 한 사람의

3.17.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목양일기 나는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21년간 섬겼다. 그 무엇보다 그 누구보다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사랑한다. 내게 휴스턴 순복음교회는 인생이고 전부이다. 내가 죽어 우리 교회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세워진다면 죽을 수 있을 정도로 사랑한다. 그래서 지난 주일 운영위원회에 사임을 표명했다. 21년 전에 부활주일에 왔으니 오는 부활주일까지만 섬기겠다고 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