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1.13.22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휴스턴에서 작은 교회를 수년째 섬기시는 어떤 목사님이 휴스턴에서 30여명에서 성장한 교회는 순복음교회뿐이라며 우리 교회 이야기를 듣고 싶다 하신다. 그래서 국밥을 먹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교제 후 교회로 돌아오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목회 초창기 3,40여명 성도님들이 모일 때 젊은 의사분이 한국에서 연수 왔다면서 우리 교회에 오셨다. 예배후 예배가 은혜스럽고 말씀도 좋다고 했다. 속으로 "할렐루야"를 외쳤다. 천군만마를 얻은 듯 좋았다. 그런데 2주 정도 잘 나오시다가 안 보였다.

바쁜 일이 있나? 세미나에 가셨나? 여러 생각에 연락해 보았더니 다른 교회에 가셨다고 한다. 상관되시는 분이 자기 교회에 오라고 해서 가셨다고 한다. 그 뒤로 "죄송해요, 아무래도 선배님 교회에 나가야 할 것 같다"라고 연락 후 안보이셨다. 갑자기 허탈했다. 모든 것을 잃은 것 같았다.


그럴 즈음 이웃 교회에서 있는 "목회자 가정교회 세미나"에 갔다. 그 교회에 들어선 순간 그 교회의 시설과 사역내용이 어마어마했다. 굳이 표현하자면 우리 교회는 구멍가게, 그것도 허름한 구멍가게 같다면 그 교회는 대기업 같았다. 모든 것이 세련되고 잘 갖추어진 벤처 대기업 같았다. 이런 곳에서 목회 할수 있을까? 살아남을 수 있을까? 목회를 넘어 생존위협까지 느껴졌다. 엄청난 위압감에 할 수 없다고 느낄 때 하나님께서 갑자기 우리 교회 성도님들의 얼굴이 떠오르게 하셨다. 몇 분 안 되지만 예배의 자리를 지키면서 젊은 목회자를 신뢰하며 교회 부흥을 위해 저녁마다 기도하는 성도님들의 얼굴을 보게 하셨다.

솔직히 내가 성도라면 허름하고 부족한 것 투성인 이런 교회에 안 나올 것 같은데... 교회와 함께 울고 웃고, 땀 흘려 기도한후 수박 한 덩이 쪼개어 먹으면서 행복해하시는 성도님들의 얼굴을 보게 하셨다. 그러면서 동시에 젊은 의사 성도에게 마음 빼앗겨 슬퍼하는 내 모습과 이렇게 충성스런운 성도님들께 감사하지 못하고 있는 내 자신을 보게 하셨다.

그 순간 하나님께도 죄송했고 성도님들에게도 죄송했다. 그래서 그 주일에 강단에서 성도님들에게 "교회를 지켜주어 고맙다, 교회가 되어줘 고맙다"라고 했던 일이 생각났다.


돌아오는 주일은 추수감사 주일이다. 추수감사 주일을 맞으며 올 한 해 가장 감사한 일이 무엇일까? 성도님들이다. 지난 한 해 예배의 자리와 사역의 자리를 지켜주신 성도님들이다. 얼마나 그 자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과 싸워야 했을까? 그럼에도 부르신 곳에서 기꺼이 헌신하신 성도님들이 너무 감사하다.

주님! 이렇게 멋진 성도님들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