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3.21 목양실에서

2021년은 소의 해라고 합니다.

소와 관련된 몇 가지 퀴즈를 내보겠습니다.

소가 한 마리면? -소원, 소가 두 마리면? -투우, 소가 네마리면? -소포, 소가 여러 마리면? -소스, 소가 단체로 노래 부르면? -단체소송, 소가 죽으면? -다이소, 서울 가는 소는? -소설가, 소가 웃는 소리를 세 글자로 하면? -우하하

2021년 새해입니다.

우리 모두에게 웃는 일만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2020년을 지나면서 힘이 되었던 것 중의 하나는 예배할 수 있는 공동체가 있다는 것과 함께 예배드리는 믿음의 식구가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코로나 바이러스로 모두가 힘들어할 때 "예배의 회복"이라고 외치면서 온 마음으로 예배드리고 돌아가는 성도님들의 배고픔을 조금이라도 달래주려고 군고구마 한 개씩을 나누기 시작했는데, 많은 성도님들의 동참으로 4월부터 12월까지 9개월간 한주도 빠지지 않고 매 주일 풍성한 간식(빵, 떡, 김밥, 핫도그 등)이 끊어지지 않고 제공되었습니다. 때론 혼자서 250명 이상의 간식을 준비하다 보니 적지 않은 금액이 들었을 텐데, 한달씩 기다리며 순서를 정하여 섬겼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얼마나 감사한지...

정말 감사합니다.

새해가 되었지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잦아들 기미가 보이지 않아 당분간 예배 후 식사는 불가능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식사는 어려워도 지난해와 같이 주일 예배 후 간식은 계속 제공하기로 하되 지원자가 아닌 함대별로 순서를 정하여 함대가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다음 주부터는 코로나 펜데믹 이전에 교회에서 주일 점심 준비로 지급되던 $230을 식사 담당 함대에 지급하여 함대별로 간식 준비를 하려고 합니다.

메뉴는 함대에서 각자 정하되 간식이니만큼 삶은 고구마나 계란, 샌드위치 등을 준비해서 제공해도 괜찮고, 떡이나 빵, 김밥을 사주셔도 됩니다. 단 기금이 $230이 넘을 경우 부족한 부분은 함대에서 채워주셔야 합니다. 또 짜증나는 남편의 행동 중 하나가 "반찬 투정"이라는 말처럼 담당 함대에서 결정하고 준비한 메뉴를 가지고 "맛이 있다" “맛이 없다"는 투정은 하지 말고 맛있게만 드셔서 서로에게 기쁨이 전해지도록 부탁합니다.

함대별 순서는 친교팀(팀장 채삼선 권사)에서 정하여 공지할 예정이며, 다음 주(1월 10일)는 첫 번째로 예멘 함대(함장 채삼선 권사)에서 준비해 주시기로 했습니다.

다시 한번 2020년 전교인 간식으로 애써주신 분들께 감사하고 2021년을 섬겨주실 모든 함대에 감사를 표합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영성일기. 1월 30일 이곳 케이프 타운(Cape town)은 남반구에 위치해서 지금이 여름이다. 그래서 따뜻한 곳을 찾아온 세계 각지의 사람들로 가는 곳마다 북적인다. 게다가 가는 곳마다 신비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동물들... 특히 펭귄은 케이프타운만이 주는 매력이다. 그러나 내가 이곳에 온 것은 자연도 동물도 아니다. 꼬박

저를 만나는 교역자분들마다 동일하게 물어보시는 질문이 있습니다. “어떻게 한 교회에서 부교역자로 그렇게 오래 섬기고 있나요?” 저는 2009년부터 파트사역자로 시작을 하여 전임사역자로 휴스턴 순복음교회를 섬기는 것이 부족한 저에게는 더할 나위 없는 기회라고 생각하여 지금까지 섬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부터 “한 번쯤은 숨 고르기의 시간을 가져야 되지 않

영성일기 1월 15일 주일 사역을 마치고 부리나케 공항 근처에 있는 Sheraton 호텔에 갔다. 잘 꾸미어진 Banquet Room에 멋진 테이블들이 기다리고 있다. 어느 집사님 가정에서 교역자 가족 신년모임을 위해 준비한 자리이다. 자리가 좋아서인지 모두 맛있게 식사하고 교제한다. 분위기 때문인지 따뜻함과 포근함이 느껴진다. 예전에 어느 교회가 호텔에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