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1.24.21 목양실에서

많이 먹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잘 소화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소화된 음식만이 우리가 생각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에너지를 만들어 주기 때문입니다.

이 시대를 가리켜 흔히, '말씀의 홍수 시대'라고 합니다. 다양한 책들과 미디어를 통해 우리는 참 많은 말씀을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되었죠.

그런데 우리의 영혼을 적시는 생명수와 같은 말씀은 점점 힘을 잃어가는 것 같습니다. 마치 홍수가 나면 온통 사방이 물 천지인데도 정작 먹을 물을 찾아 마켓을 전전긍긍하는 것과 같이...

너무나도 많은 말씀으로 우리의 생각과 영혼을 채울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삶은 아무런 변화 없이 늘 그 자리인 이유는 무엇인가요?

들려진 말씀을 온전히 소화하지 못했기 때문이겠죠.

그렇다면, 말씀을 온전히 소화한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

바로, 들은 말씀을 묵상하며 삶으로 살아내는 것일 겁니다. 말씀을 읽고 묵상하고 삶으로 살아내는 것은 나의 영혼을 비우는 것이 아니라 채우는 작업입니다. 우리의 연약함을 말씀으로 깨닫고, 회복하고, 채워가는 것 이것이 말씀을 소화하는 것입니다.

예전에 '파리의 연인'이란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이 여자 주인공에게 '이 안에 너 있다!'라고 했던 맨트성? 대사가 연인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한 여인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더 잘 알고, 더 사랑하기에 넉넉히 품을 수 있다는 의미인 것이죠.

영적인 세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가 주님을 품는다는 건, 주님을 더 아는 것이고, 주님을 더 사랑하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분의 말씀을 내 영혼 가운데 늘 채워야하는 것이겠죠.

이를 위해, 저희 교회는 주중 예배로 새벽예배와 수요예배 그리고 금요예배가 드려지고 있습니다. 성도님들께서 생명과도 같은 하나님의 말씀을 잘 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말씀을 읽고, 묵상하고, 삶으로 살아낼 때에 주님의 능력이 우리의 삶 가운데 증거로 나타날 것입니다.

한 주간도 말씀을 가까이하는 우리 사랑하는 휴스턴 순복음교회 성도님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이권율 목사 드림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금요일 새벽예배때 권구목사님께서 고난은 하나님만 의지하게 한다는 취지로 말씀을 나누면서 역대상 18장 말씀을 예화로 들었다. 다윗은 유다지파의 왕에서 온 이스라엘 12지파의 왕이되고, 예루살렘을 빼앗고 나곤의 타작마당에 있던 언약괘를 예루살렘으로 가져와서 예루살렘을 정치적 종교적 중심지로 삼았다. 이때는 다윗 인생에 있어서 전성기이다. 그런데 다윗

필사성경을 생각하며 쓴 저의 영성일기를 소개합니다. 영성일기 10월 23일(토) 삼갈은 사사로서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600명를 죽였고,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더라.(삿3:31) 어제 금요예배에서 나눈 말씀이다. 나는 시골에서 커서 소모는 막대기를 잘안다. 소모는 막대기는 대다수가 필요에 의해 갑자기 만들어 진다. 소를 몰다가 쭉 빠진 나무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