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1.14.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1월 11일

     

주일예배를 인도하면서 힘이 든다는 생각을 넘어 이러다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목회자로서 예배 인도하다 죽으면 이보다 더 큰 영광이 있겠나 싶어 온 힘을 다해 예배를 인도했다. 주일예배와 함장모임 후 갑자기 쉰 목소리가 나면서 말하기가 어렵다. 오랜 시간 통성기도를 인도해도 목이 잘 상하지 않았는데… 오랜만에 쉰 목소리가 났다. 목소리가 쉴 뿐 아니라 몸도 나른하다. 그래서 운영위원회 모임 등 몇 가지 일을 서둘러 마치고 평상시보다 조금 일찍 집으로 돌아오면서 늘 그랬듯이 “오늘 잘 쉬면 괜찮아지겠지”라고 생각했다.

     

종종 성도님들은 나를 향해 잘 먹고 아프지도 않는다며 건강체질이라 한다. 그럴 때면 겉으로는 웃어주며 속으로 “건강체질이 아니라 정신이 강해요”라고 말없이 항변하곤 했다. 실제로 허리디스크로 2주간 누워있던 시간들을 제외하고 아파서 출근 못 한 날이 별로 없다. 설령 아파도 쉬는 월요일에 몰아서 아팠던 것 같다. 그러면서 나는 아파도 꼭 월요일에 아프다고 항변하며 나의 열심에 나 스스로를 칭찬하곤 했다. 이런 나이기에 젊은 사역자들이 아파서 출근 못 한다고 하면 쉬라고 하면서 속으로 “이렇게 정신력이 약해서 어떡하냐“고 평가하며 자만했다.

     

늘 그렇듯 이번에도 하루 쉬면 괜찮아지겠지 하고는 월요일 새벽기도에 참석 못한 대신에 오후부터는 약속된 만남도 갖었다. 늘 그렇듯이 월요일 오전의 쉼으로 이긴 것 같다. 그런데 화요일 새벽기도 시간에 기침과 목이 아파서 통성기도하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일정대로 하루일과를 마치고 집에 들어갔더니 기침이 심하다. 기침과 불편함으로 잠을 잘 수가 없다. 내 몸이지만 내가 컨트롤을 할 수가 없다. 그저 힘들기에 고쳐달라는 기도만 나온다. 고쳐달라는 기도 속에 젊은 교역자들이 아프다고 할 때 ”정신력이 약하다“고 말한 것과 나는 아파도 월요일에 아프다고 말하던 내 모습이 보이면서 회개가 나왔다.

무엇보다 내가 잘나서 월요일만 아픈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나로 목회하도록 건강 주시고 설령 아프더라도 월요일에 쉬게 해 주신 것인데 내가 잘나서 그런 줄 알고 교만에 빠졌던 것이다. 그리고 이런 교만의 잣대로 사람들을 평가했던 것이다. 하나님께서 기침으로 잠 못 이루며 뒤척이는 나에게 이런 교만을 보여주신다.

     

이번 감기가 자잘하게 길다. 그러기에 병원 심방을 제외하고는 주어진 모든 일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감기가 나의 연약과 교만을 직시하게 한다. 그래서 일상의 삶에서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하게 한다.

     

홍형선 목사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3.3.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김문수 목사님이 새벽예배 시에 인용한 문구이다. 크고 무거운 여행가방에도 손잡이가 있고, 작은 도시락 가방에도 손잡이가 있다. 대다수 모든 것들에는 사용하기 편하게 손잡이가 있다. 그런데 십자가에는 손잡이가 없다. 딸아이가 수단난민학교를 섬기기 위해 이집트로 떠났다. 이번에는 아내가 동행해 주기에 마음 편하게 보낼 줄

2.25.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억지로 진 십자가 구레네 시몬이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왔다. 구레네(리비아)에서 유월절을 지키기 위해 예루살렘에 오는 경비를 위해 몇 년간 아껴 쓰며 준비했을 정도로 그는 헌신적이고 신실한 사람이었다. 어렵게 왔기에 예루살렘에서도 그 누구보다 보는 것과 듣는 것마저도 조심하며 하나님을 찾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이없게도 흉악한 죄를 짓고 십자가를

2.18.24 목양실에서 (Word's Form the Pastor)

영성일기. 2월 15일 오늘 큐티 본문에 보면 예수님이 십자가를 앞두고 겟세마네 동산에 기도하러 가신다. 제자들에게 기도를 부탁하신 후 돌 던질 거리만큼 떨어져 혼자 기도하신다. 얼마나 간절한지 기도 소리가 제자들 귀에 쟁쟁히 들려온다. “할 수만 있다면 내게서 이 잔을 옮겨 달라”라고 기도하신다. 십자가를 피해가고 싶고 십자가를 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