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8.7.22 목양실에서(Word's From the Pastor)

영성일기. 8월 2일

오늘 딸 아이가 이집트 카이로에 수단난민학교를 세우는 일에 돕기위해 떠났다. 공항으로 데려다 주는데 차가 밀린다.

그런데 내속에서 차가 밀리는 것이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

차가 더 밀려 비행기를 놓쳐서 못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곳에서 직장다니고 공부하며 편하게 살지 덥고 위험한 그곳에 학교 세우겠다며 떠나다니......

그래서 돈많이 벌어 난민학교를 위해 한달에 몇천불씩 보내라고 했더니 "아빠 몇천불 보낼수 있는 사람은 있어도 학교 세우는 일에 행정으로 일할 사람은 나밖에 없는것 같아" 한다.

이런 딸이 대견하다는 마음과 함께 그래도 안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든다. 이런 내 마음을 아닌지 딸 아이는 수학여행 가듯 싱글벙글이다. 이렇게 딸아이와 아내를 공항 게이트에 내려준후 파킹하고 돌아왔다.

그런데 얼굴들이 더 환하다.

왜냐고 물었더니... 지난달에 교회 단기팀이 케냐를 가면서 youth의 joy가 비자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그때 항공사의 수퍼바이저인 yoseph가 도와주어 joy가 갈수 있었다.

상식을 넘는 도움이었다.

그일이 고마와 아내가 공항에 간김에 yoseph를 찾아 그때 고마웠다고 인사를하니 yoseph가 티켓팅을 했냐고 물으며 무엇을 도와줄것이 없느냐고 물어 "예지 좌석이 통로쪽인데 창가쪽으로 옮길수 있느냐?"고 했더니 창가쪽으로 옮겨주면서 옆 세자리가 비었으니 누워가라고 하더란다. 게다가 창가쪽에 앉아 있으면 누가 옮겨올수 있으니 처음에는 가운데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이륙하면 누워 가라는 tip까지 주었다고 한다.

그냥 감사하러 갔는데 이런 보너스를 받았다며 기뻐한다.

그순간 내속에 잠시나마 인간적으로 딸아이를 걱정한 것이 부끄러웠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의 광야생활속에 만나와 구름기둥 불기둥 같은 보물을 감추어두고 이들을 이끄셨듯이 예지의 걸음에도 이런 보물들이 있다는 것을 yoseph의 호의를 통해 보게 하셨다.

하나님이 주신 마음에 순종하며 길 떠나는 딸아이가 대견하다.

그리고 이 또한 예지의 마음이 아니라 하나님이 인도하심이다.

예지에게 이런 순종의 마음을 주신 하나님이 감사하다.

이번 주일은 딸아이에게 이런 헌신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을 고백해야 겠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0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수년간 교회 주위에 나무를 심었다. 세어보지는 않았지만 수십 그루는 될 것이다. 그런데 숫염소 한 마리가 담장을 넘어 다니며 은행나무, 감나무, 장미 나뭇잎 등을 먹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횟수가 많아지면서 결국 은행나무들은 죽고 다른 나무들은 몸살을 앓고 있다. 그래서 염소 우리를 높이기에는 너무 큰 작업 같아서 염소가 넘어 다니는

오는 금요일부터 2022년 비전집회가 시작됩니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쉬었던 재작년 한해를 제외하면 이번에 19번째 비전집회입니다. 2003년 휴스턴순복음교회에 부임하고 보니 교회의 오랜 어려움 속에 건물은 낡고 무너져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분간이 안 되었고, 매월 utility 비용은 고사하고 융자 상환액도 감당하기 어려운 재정 상태 속에 전임

요근래 저희 가정에 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한국에 계시는 부모님께서 8년 전 어머님의 고향인 전라북도 고창으로 귀농을 하셨습니다. 인생의 마지막 구간을 의미 있고 아름답게 지나가기 위해 어려운 형편이었지만 내려가셨습니다. 예산이 턱없이 부족했던 터라 아버지는 집을 짓기 위해 비닐하우스에서 숙식을 해결하시면서 집을 지어주시는 분들과 함께 지내셨습니다. 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