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순복음 교회

1.31.21 목양실에서

제 아내와 함께 미국, 한국, 필리핀에서 온 예수믿는 의료진들과 팀을 이루어 이집트 내 수단 난민들을 한 주간 섬기고 왔습니다. 아내가 저에게 함께 이집트선교를 가자고 할 때 미국 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최고로 극성을 부리고 있을 때라 혹시 감염되어 2월 7일에 있을 종신제직 임직식에 장애가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갈등도 했지만 힘든 상황에서 외롭게 사역하는 곽찬양 선교사님 부부를 격려하고 사역을 돌아보고 싶은 마음과, 복음의 진보와 선교의 문을 열고자 하는 마음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저희 부부가 이집트선교를 간다고 하니까 어느 자매님께서 위험하다고 백신 주사 맞고 가라면서 예약해주어 출발하는 날 이른 아침에 백신 주사를 맞기 위해 병원에 갔더니 65세가 안 되어 대상자가 아니라는 말에 아쉬움을 가지고 이집트에 갔습니다.

이번 사역은 이집트 카이로 내에서 수단 난민이 제일 많고 제일 가난한 지역 두 곳에서 이루어졌는데 카이로 내 수단 난민이 500만 명이라는 통계를 뒷받침하듯 이집트인지 수단인지 착각이 들 정도로 수단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어느 NGO 단체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찾아오지 않을 때 예수 믿는 의사들이 찾아왔다는 말에 인원 제한을 두고 예약을 받았음에도 4일 동안 500명 정도가 찾아와 진료를 받고 돌아갔습니다. (마지막 날에 가슴 아프게도 시간상 많은 분들을 돌려보냄)

이번 메디칼 팀은 소아과, 내과, 치과, 부인과, 어린이 사역으로 꾸민 후 치료와 치료 중간에 특수사역으로 남성 물리치료, 여성 물리치료가 있었습니다. 특수사역 팀에서 15분 정도 물리치료와 마사지를 해주면서 이집트 크리스찬들의 통역으로 복음을 전했는데 여기저기서 구원의 소식이 들리더니 놀랍게도 40명 이상의 무슬림 형제자매들이 예수님을 영접하는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정말 하늘 문이 열리는 것 같았고 기뻤습니다.

도착부터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염려가 있어 방역과 안전에 신경을 썼지만 이미 카이로 전 지역에 코로나바이러스가 휩쓸고 지나갔기 때문인지 대부분 괜찮아 보였습니다. 그리고 이를 증명하듯 이번 참가자 전원이 사역을 마치고 집에 돌아가 검사를 했는데 모두가 네거티브가 나왔다고 합니다.

할렐루야...

이번 여행 중 개인적으로 감사한 것은 곽찬양, 최노래 선교사님의 사역의 열매를 보는 것이었습니다. 일 년 반 전에 교회 선교팀과 함께 방문했을 때에 비해 달라진 것은 팀 사역이 이루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전에는 곽찬양 선교사님 부부 중심의 사역이었는데 사역이 확장되면서 일본 선교사님(소천하신 목사님 사모님), 러시아에서 오신 메시아닉쥬 선교사님, 쿠바 목사님 부부, 캐나다에서 오신 2세 선교사님 부부 등이 곽찬양, 최노래 선교사님을 중심으로 팀을 이루어 팀 사역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역이 안정되면서 새로 오신 사역자들에게 기존 사역을 맡기고 곽선교사님 부부는 이번 메디칼 팀이 섬긴 두 곳을 개척하는 데 집중한다는 말을 들을 때 왠지 모를 뜨거운 것이 저를 휘감는 것 같았습니다.

저희 부부와 선교팀을 위해 저녁마다 성전에서 기도해 주신 분들과 예배 때마다 중보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성도님들의 기도가 구원의 문을 열었습니다.

우리는 순종하고 하나님은 역사하십니다.

홍형선 목사 드림

1 view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지난 금요일 새벽예배때 권구목사님께서 고난은 하나님만 의지하게 한다는 취지로 말씀을 나누면서 역대상 18장 말씀을 예화로 들었다. 다윗은 유다지파의 왕에서 온 이스라엘 12지파의 왕이되고, 예루살렘을 빼앗고 나곤의 타작마당에 있던 언약괘를 예루살렘으로 가져와서 예루살렘을 정치적 종교적 중심지로 삼았다. 이때는 다윗 인생에 있어서 전성기이다. 그런데 다윗

필사성경을 생각하며 쓴 저의 영성일기를 소개합니다. 영성일기 10월 23일(토) 삼갈은 사사로서 소모는 막대기로 블레셋 사람 600명를 죽였고,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더라.(삿3:31) 어제 금요예배에서 나눈 말씀이다. 나는 시골에서 커서 소모는 막대기를 잘안다. 소모는 막대기는 대다수가 필요에 의해 갑자기 만들어 진다. 소를 몰다가 쭉 빠진 나무

도대체 언제 끝나나 싶었던 휴스턴의 긴 여름이 지나고 이젠 아침 저녁으로 서늘함이 느껴지는 가을이 왔습니다. 휴스턴에도 이런 날씨가 있었다니...... 계절마다 향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봄철에는 진달래와 개나리에서 피어나는 꽃내음에서 따뜻함이 느껴지고, 여름에는 푸러른 녹음에서 나는 풀내음속에서 싱그러움이 느껴지고, 가을에는 맑은 하늘아래 붉에 익어버